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김종 前차관 공개소환…삼성-최순실 의혹 조사

송고시간2016-12-24 10:03

피의자 신분 출석…특혜성 지원·대가성 여부 추궁

특검 첫 공개소환된 김종
특검 첫 공개소환된 김종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24일 오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사건 수사 특별검사팀' 서울 대치동 사무실에 첫 공개소환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이권 챙기기 행보를 지원한 혐의 등을 받는 김종(55·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24일 오전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에 출석했다.

특검은 21일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첫 공개 소환자로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차관을 불렀다. 김 전 차관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호송차를 타고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김 전 차관은 '(사실상) 최씨의 수행비서라는 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특검 사무실로 통하는 엘리베이터에 올라탔다.

특검팀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최씨와 최씨 딸 정유라(20)씨 등 최씨 모녀가 삼성그룹으로부터 특혜성 지원을 받은 경위와 대가성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특검 관계자는 "삼성그룹과 최순실씨 간에 오간 자금 관련 조사가 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검은 삼성 측이 최씨를 통해 박 대통령에게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결정을 청탁하고서 그 대가로 최씨에게 돈을 지원한 게 아닌지 확인하고자 21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최씨와 삼성, 박근혜 대통령 간 제3자 뇌물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차관은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씨의 영향력을 등에 업고 '체육계 대통령'으로 군림한 인물이다. 박근혜 정부 '최장수 차관'이라는 타이틀도 지녔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등 혐의를 적용해 이달 11일 김 전 차관을 구속기소 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