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삼성이 말 사준 것은 공짜가 아니다"

"돈의 권력ㆍ언론ㆍ검찰이 우선 개혁 대상"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3일 "견제받지 않는 권력은 부패한다"면서 "우선 개혁해야 할 대상은 돈의 권력, 언론, 검찰"이라고 밝혔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삼성그룹이 최순실 딸(정유라)에게 말을 사준 것은 공짜가 아니다. '돈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포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안 지사는 "전경련과 대기업은 그들 중심의 질서를 온존시키기 위해 청와대에 적극적인 로비를 하고 있다"면서 "그 돈으로 사회 각계를 지배하고 포섭해온 것을 밝혀내고 돈의 사회적 지배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부패의 정점에 있는 '돈의 권력'은 상속세나 공정거래위원회 등 제도나 법으로도 견제되지 않는 만큼 첫 번째 개혁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익을 지향해야 할 언론도 상업적 이익 때문에 돈의 권력에 포섭됐으며, 오너(사주) 권력에 의해 취재의 자유가 침해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언론과 함께 검찰도 개혁 대상으로 꼽았다.

그는 "시험 한 번으로 검사가 되는 임용과정부터 문제이며, 조폭도 아닌데도 한몸으로 움직인다는 '검사동일체'가 무슨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참여정부 때 검찰의 독립과 중립성을 보장했으나 이후 검찰은 사회적 정의와 공정함을 지키지 못하고 국민의 편이 아닌 권력 등 힘이 센 쪽에 붙었다"며 2012년 대선 댓글수사를 하지 못했고 검찰 총수가 쫓겨나는데도 저항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구체적인 검찰 개혁방법으로 수사권과 기소권의 분리, 검사장 중심의 분권화 등을 제시했다.

또 개헌의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는 부적절하다고 피력했다.

그는 "현재의 헌법은 국민의 관점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권력엘리트들의 손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국민의 기본권과 국가의 체제를 진지하게 다시 고민해야 한다"면서도 "당장 대선을 앞두고 개헌을 매개로 정당을 흔들고 정당구조를 재창조하려는 움직임은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지지층이 겹친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나만의 비전과 리더십이 있다. 현재의 지지율은 참고자료일 뿐 (국민이) 공격조를 선택하는 기준은 아니다"면서 "국민과 당원은 당시의 날씨나 체력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누가 정권교체에 최종 공격조가 될지를 선택할 것"이라며 에둘러 답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대선 출마에 대해 "국민의 이익보다는 자신의 출세를 위한 사람이나 기회주의자가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 원칙과 상식적인 측면에서 좋은 사람, 신의 있는 사람이 다음 대통령이 돼야 한다"며 화려하고 잘난 이력에 국민이 속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전북과 충남 경계의 금강하굿둑 해수유통을 놓고 양 도가 갈등을 빚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농업화·산업화 시대에 모든 하구언을 막아서 연근해 어족자원이 고갈되고 농토는 거의 쓸모가 없게 됐으며 가둬진 물은 썩어서 관리하느라 돈이 든다"면서 "하구언에 대한 전략을 해양생태관광, 해양레저시대에 맞게 재구성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3 1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