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DI "평양 1인당 소득 2천700달러…북한 다른 지역 3배"

송고시간2016-12-22 12:00

"북한, 전세계 가장 가난하지만 평양과 이외지역 양극화"

"20∼59세 공식 취업자 비중 88%…실제로는 절반은 실업 상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북한의 실질 소득수준을 추정한 결과 평양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천700달러 내외로 여타 지역에 비해 최대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20∼59세 인구 중 취업자 비중은 공식적으로는 10명 중 9명에 달하지만 실제 이중 절반 이상은 실업상태에 놓여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석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22일 KDI 포커스(Focus) '북한의 실제 취업률과 소득은 얼마나 될까?' 제하의 보고서에서 2008년 북한이 외부세계의 도움을 받아 실시한 인구센서스 결과를 토대로 북한의 취업률과 소득을 유추했다.

보고서는 북한 가구의 취사용 에너지 연료 사용 비중을 토대로 북한의 구매력평가(PPP) 기준 1인당 GDP를 계산했다.

보고서는 저개발국의 취사용 에너지 연료 사용 비중을 활용해 실질소득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8년 기준 북한 가구의 47%는 취사를 위해 나무와 같은 땔감을 사용했고 46%는 석탄을 활용했다. 전기와 가스, 석유와 같은 현대적 에너지 사용으로부터 배제된 셈이다.

이를 토대로 추정한 결과 2008년 현재 북한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최소 948달러에서 최대 1천361달러로 계산됐다. 이는 북한이 사실상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평양의 1인당 GDP는 2천658∼2천715달러로 황해남도(719∼1천213달러) 등 다른 지역에 비해 최대 3배 이상 높았다.

보고서는 "북한의 소득수준이 평양과 이외 지역 사이에 극적으로 양극화돼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KDI "평양 1인당 소득 2천700달러…북한 다른 지역 3배" - 1

보고서는 이어 북한의 공식적 취업인구와 실질 취업인구의 차이를 추정했다.

2008년 북한의 인구센서스 결과 16세 이상 인구 중 취업인구가 전체의 70%를 넘었다. 20∼59세 인구에서는 취업자 인구 비중이 88%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서류상으로는 취업 상태에 있지만 실제로는 사실상 실업 상태에 놓여있는 인구 비중이 20∼59세 인구의 최소 25%에서 최대 56%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20∼59세 인구 중 최대 절반이 넘는 인구가 서류상으로는 취업돼 있지만 실제로는 실업 상태에 놓여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제활동에서도 평양과 이외 지역의 극심한 격차가 나타나 평양은 공식적인 취업인구 비중(85%)과 실질취업인구 비중(61∼85%) 사이에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보고서는 "실질취업자는 물론 소득에서까지 평양은 북한에서 매우 특별한 지위를 점하는 지역"이라고 평가했다.

KDI "평양 1인당 소득 2천700달러…북한 다른 지역 3배" - 2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