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병우, 국회 청문회 증인 출석…취재진에 "최순실 모른다"

국정농단 묵인 혐의도 부인…40여여만에 공식석상 등장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의 제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15분께 국회 본관 뒤편 민원실을 통해 입장한 우 전 수석은 기자들이 '국정농단 묵인 방조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인정하지 않는다"고 짧게 답했다.

또 '검찰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논란이 있다'는 지적에도 "그런 일 없다"고 부인했으며, '최순실 씨를 아느냐'고 묻자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7일 청문회 증인 불출석 이유 등에 대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청문회장으로 향했다.

우 전 수석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6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이후 40여 일 만이다.

국조특위는 지난달 27일 우 전 수석에게 청문회 출석요구서를 보냈다가 전달하지 못하자 2차 청문회 당일인 지난 7일 동행명령서를 발부했으나 행선지를 찾지 못해 이를 집행하지 못했었다.

그러나 이후 우 전 수석은 지난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제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서 여야 위원들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국정농단 묵인, 세월호 참사 당시 수사 압력, 아들의 의무경찰 보직 특혜 의혹과 함께 주요 인사들에 대한 검증 실패 논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병우, 국회 청문회 증인 출석…취재진에 "최순실 모른다"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2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