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발 최악 스모그, 북서 계절풍 안불어 서울은 '청정'


중국발 최악 스모그, 북서 계절풍 안불어 서울은 '청정'

중국 스모그 (CG)
중국 스모그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최근 중국 베이징(北京)을 중심으로 최악의 스모그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

겨울철만 되면 중국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우리나라를 뒤덮으면서 대기질을 악화시켰지만 최근에는 이례적인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20일 베이징 기상대는 일부 지역 가시거리가 50m(축구장 길이의 절반가량) 미만이라며 황색 안개주의보를 내렸다. 지난 16일 발효된 스모그 적색경보와 안개가 겹치면서 베이징 스모그는 최악상황까지 이르렀다.

재난성 스모그에 공기 질 지수가 최악을 경신하는 신기록 현상도 잇따랐다.

중국인이 사용하는 공기 질 측정 앱의 PM2.5(지름 2.5㎛ 이하 초미세먼지) 최대 수치는 대부분 500이다.

20일 오전 634개 관측 도시 중 허베이(河北)성 스자좡(石家莊)시 등 13개 도시의 PM2.5 수치가 500㎍/㎥를 넘어섰다.

전날 스좌좡시 스지(世紀)공원 관측소의 PM2.5 수치는 1천15㎍/㎥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의 40배를 넘는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나라의 대기질은 깨끗한 상태다.

실제 21일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되고 있다.

22일에는 강수에 의한 세정효과와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전날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우리나라가 중국발 스모그에 영향을 받지 않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최근 중국 대륙에서 겨울철 계절풍인 북서풍이 한반도로 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베이징을 중심으로 중국 대륙에서 바람이 거의 불지 않거나 약한 동풍이 불고 있는 점도중국발 미세먼지를 한반도에서 멀리 떨어뜨리고 있는 점도 한 요인이다.

여기에 22일까지 한반도에서 전국적으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 우리나라는 미세먼지 걱정을 덜어도 될 듯 싶다.

기상청 관계자는 21일 "오늘 전국적으로 비가 온 뒤 북풍이 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국 스모그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서 미세먼지가 나타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예상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1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