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연계매체 "독일 트럭테러 IS 소행" 주장(종합)

(카이로·베이루트 AFP·DPA=연합뉴스)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연계 매체인 아마크통신을 통해 독일에서 발생한 트럭 돌진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20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아마크통신이 이날 인터넷에 게재한 성명에 따르면 IS는 "(IS 격퇴) 국제연맹 참가국 국민들을 표적으로 삼으라는 요청에 IS의 한 전사가 독일 베를린에서 작전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성명에 테러 행위에 나선 사람의 신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전날 밤 독일 베를린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발생한 이번 테러로 지금까지 최소 12명이 숨졌고 48명이 다쳤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 사건을 테러 공격으로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프랑스와 벨기에에서 IS가 저지른 것에 비해 규모가 작다고는 하지만 독일에서도 테러 공격이 잇따라 발생했고, 그런 공격이 벌어진 뒤 IS에서 자신들의 소행을 자처한 사례도 있었다.

지난 7월 독일 뷔르츠부르크 통근열차에서 난민 출신인 17세 남성이 도끼로 승객들을 공격해 5명을 다치게 한 뒤 출동한 경찰관의 총격을 받고 숨진 일이 대표적이다. 사건 직후 IS는 그 사건의 범인이 독일에서 '작전'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독일 베를린에서 발생한 테러 직후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기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9일 독일 베를린에서 발생한 테러 직후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기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1 0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