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윤리위 '친박 8인 충원' 무효화…정우택 "사직 처리"(종합)

이진곤 전 위원장 복귀여부는 결정 안돼…사무처 직원들 당무 복귀
20일 朴대통령 징계 결정은 어려울 듯
정우택, 기자간담회
정우택, 기자간담회정우택,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19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현재 정책위의장, 정 원내대표, 박맹우 사무총장, 염동열 수석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19일 '1호 당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징계수위 결정을 앞두고 이른바 '친박(친박근혜)계 인사 충원' 논란을 일으킨 당 윤리위원회 인선을 무효화하기로 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박맹우 사무총장을 통해 새로 임명된 8명에게 전화로 양해를 구하고 사직의사를 받아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의를 표명하면 그게 사직 처리된다고 한다"면서 "행정절차를 거쳐 내일까지는 8명이 추가 임명된 것을 무효화하는 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여의도 당사에서 사무처 당직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윤리위 충원에 반발해 사퇴한 이진곤 전 윤리위원장과 통화했다고 전한 뒤 "이 위원장이 자신의 복귀 문제는 생각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위원장 문제는 시간을 갖고 완급을 조절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현 전 대표를 비롯한 전임 지도부는 지난 1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대출·이우현·곽상도·이양수 의원과 원외 인사 4명을 윤리위원으로 임명, '친박 충원' 논란을 빚었다.

이날 정 원내대표가 윤리위 충원의 무효화 결정을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이에 반발해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당 사무처 직원들의 당무 거부 사태도 나흘만에 일단락됐다.

오영철 사무처 노조위원장은 정 원내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오늘부로 당무에 복귀해 제대로 된 보수정당을 재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당초 20일로 예정됐던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결정은 윤리위 공석으로 인해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 징계 문제는 일반 당원의 징계 문제와는 격이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심도있는 윤리위 심사 필요성을 주장한 뒤 "윤리위에서 자체적으로 결정을 하면 그 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與, 윤리위 '친박 8인 충원' 무효화…정우택 "사직 처리"(종합)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9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