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난안전통신망 기술 PCT 국제특허출원 급증

지진·여객선 침몰 등 사고시 통신망 일원화


지진·여객선 침몰 등 사고시 통신망 일원화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진이나 여객선 침몰 등 예기치 못한 재난사고 발생시 소방, 경찰, 군 등 관계기관이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재난안전통신망(PS-LTE) 관련 기술개발과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특허협력조약(PCT) 국제특허출원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재난안전통신망 주요 기술에 대한 국제특허는 최근 4년간 687건이 출원공개, 2013년 12건에서 올해 354건으로 3년 만에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재난안전통신망의 주요 기술별 출원공개 건수는 '단말간 직접통신'이 434건(63.2%)으로 가장 많았고, '그룹통신'이 164건(23.9%), '직접무선통신' 64건(9.3%), '단독기지국 구축' 25건(3.6%)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LG전자가 255건(37.1%)으로 가장 많았고, ZTE 48건(7.0%), 노키아 46건(6.5%), 샤프 43건(6.4%), 에릭슨 40건(5.8%), 화웨이 35건(5.1%), NEC 35건(5.1%), 삼성전자 32건(4.7%), 퀄컴 30건(4.4%)의 순으로 국내 기업이 포함된 글로벌 통신업체들의 출원이 많았다.

국제특허 출원공개 건수(2013년∼2016년)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국제특허 출원공개 건수(2013년∼2016년)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출원이 접수된 각국 특허청별로 살펴보면, 우리나라 특허청이 월등히 많아 297건(43.2%)에 달했고, 중국 110건(16.0%), 미국 93건(13.5%), 일본 79건(11.5%), 유럽 58건(8.4%) 순이었다.

PCT에 의한 특허출원은 하나의 출원서 제출로 전 세계 가입국(9월 현재 151개국)에서 동시에 특허출원한 효과가 있다.

국내 기업들의 출원이 많고 우리나라 특허청으로 제출한 건수가 많은 것은 정부가 2014년에 국가 재난안전통신망 기술방식을 PS-LTE로 지정하고 국내 업계가 연구개발, 표준화 프로그램을 활발히 전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동엽 특허청 국제특허출원 심사2팀장은 "재난안전통신망 관련 기술을 개발과 함께 국제특허와 국제표준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국내 관련 업계가 PCT 국제특허출원과 같은 유용한 제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9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