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헌법고쳐 7공화국으로…문재인 대통령 되려는것 말안돼"

"특권·기득권 체제 바꿔 개혁체제로 나가자" 주장
"민주·문재인 전 대표, 황 대행체제 비난 자격 없어"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17일 "헌법을 고쳐서 제7공화국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 방문 손학규
광주 방문 손학규(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제8차 시국촛불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6.12.17
pch80@yna.co.kr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오는 22일 국민주권개혁회의 광주본부 보고대회가 열린다"며 "특권·기득권 체제를 바꿔서 개혁 체제로 나가자. 이것이 제7공화국 헌법 체제다. 그것을 위해 개혁회의를 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헌법재판소에 가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를 국민이 거부한다"며 "탄핵을 한 뒤 권한대행 체제에 대한 준비를 국회에서, 야권에서 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탄핵 가결 전 시간이 있었는데도 황 대행 체제를 이야기한 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황 대행을 비난할 자격이 없는 패권적인 더불어민주당이 개헌 논의를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이 대통령이 되려는 것은 말이 안된다. 황 대행을 받아들이겠다고, 괜찮다고 했다가 시민들이 물러나라고 하니까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고도 했다.

손 전 대표는 "시민혁명 시기에 헌법을 개정해야지 대통령이 되고 나서 개정은 불가능하다. 대통령이 된 사람이 헌법 개정을 하겠느냐"며 "기득권·패권 세력은 절대 헌법 개정을 안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황 대행이 물러나면 박 대통령이 임명한 부총리가 권한 대행이 돼야 한다. 이것은 우리나라 헌법 체제가 잘못됐다는 것이다. 제6공화국 체제를 마치지 않으면 이런 악순환이 계속된다"며 "탄핵 인용까지 헌법을 고쳐서 제7공화국으로 나갈 수 있는 시간이 있다"고 말했다.

또 "탄핵 인용이 빨리 되면 그 시점에서 헌법 개정을 중단하고 다음 대통령이 이어가면 된다"며 "헌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악순환이 대선 후에도 계속된다"고 덧붙였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7 2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