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복희, SNS 글 또 논란…"정치인이 콘서트 막았다"

송고시간2016-12-17 19:54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70)가 정치인의 압력으로 예정된 공연을 취소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윤복희는 지난 16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을 통해 "이달 24일 공연을, 최근 저를 괴롭히던 정치가가 공연을 못 하게 해 거기에 대한 배상을 극장 측에 해주게 되어서 어이없게 관객들에게 푯값을 다 물어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단순히 정치하는 사람들이 절 보고 '박 대통령 내려오라'고 말하면 공연할 수 있게 한다면서, 전 어이가 없어서 그렇게는 할 수 없다고 했다"며 "전 정치는 모르지만 이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 인터파크에는 윤복희가 24일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 '데뷔 65주년 기념 콘서트'가 취소됐다는 공지가 떠 있다.

윤복희는 또 "66년간 무대에서 공연한 사람을 자기들의 야망에 이용하려는 걸 보고 제 양심으로는 '난 무대에 서는 배우이지 정치적으로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 아니다' 하고 공연을 안 하기로 했다. 전 국민을 위로하며 웃겨주는 광대이지 정치적 노리개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모처럼 할 콘서트를 그들이 못하게 했지만 전 계속 쉬지 않고 무대에서 여러분을 사랑하고 위로하고 나라를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윤복희는 이 글에서 해당 정치인이 누구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윤복희는 지난달 말에도 자신의 SNS에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 주소서"란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맥락상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깎아내린 것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자 윤복희는 "촛불시위 참가자들을 겨냥해 폄하할 뜻은 없다"고 해명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