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해 NLL 해역 중국 어선 불법조업 방지시설 늘린다

내년 대청·연평 해역에 70억원 들여 인공어초 추가 설치
중국어선 불법조업 막는 인공어초
중국어선 불법조업 막는 인공어초[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싹쓸이 조업하는 중국어선을 막으려는 방지시설 설치를 내년에도 계속한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중국어선 불법조업 피해가 심한 연평도·대청도 해역에 올해 100억 원을 들여 인공어초를 설치한 데 이어 내년에 70억 원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인공어초는 원래 수산자원 보호를 주목적으로 어류가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인공으로 조성한 구조물이지만, 부수적으로 저인망식 조업을 막는 역할도 한다.

서해 NLL 해역에 설치하는 인공어초는 개당 평균 1억 원가량 예산을 들여 일반 어초보다 크고 무겁게 만든다.

해저를 훑는 중국어선의 그물이 쉽게 걸리되 빠져나가지 못하게 한다.

당국은 수심과 군 작전 등을 고려해 가로·세로 13.2m, 높이 8.2m, 무게 53.5t짜리 석재조합식 어초와 가로·세로 10m, 높이 5m, 무게 16.7t의 탑기단형 어초 등을 해저에 투하하고 있다.

인천시는 정부와 협의해 내년 이후에도 인공어초 설치에 310억 원을 더 투입,중국어선 불법조업을 차단한다는 구상이다.

남북한이 군사적으로 첨예하게 대치한 NLL 주변에서의 인공어초 설치 작업은 보안을 유지하며 진행한다.

인천시는 서해5도 해역의 중국어선 불법조업에 대응해 민·관·군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한다.

내년 봄어기(3∼6월)와 가을어기(9∼12월)에는 우리 어선 보호와 조업질서 유지를 위해 인천시, 옹진군, 해경, 해군, 해병대, 수협 등으로 구성한 현지대책반을 가동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정부가 서해5도 등 현지 의견을 반영, 중국어선 불법조업이 잦은 해역에 추진 중인 인공어초 설치가 우리 어민 피해를 줄이고 수산자원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7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