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8주째 주말 비상근무…朴대통령, 관저서 헌재·특검 준비(종합)

송고시간2016-12-17 18:17

'촛불집회' 민심 주시…朴대통령도 TV로 집회 지켜본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최순실 게이트' 파문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8차 주말 촛불집회가 17일 진행되면서 청와대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집회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지난 9일 국회의 탄핵안 가결로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 상태이지만, 지난 10월 29일 첫 주말 촛불집회가 열린 이후 8주째 연속으로 주말에 출근하는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수석비서관 등 청와대 참모들은 이날 오전 대부분 출근했으며 오후에는 한광옥 비서실장 주재로 내부회의를 하고 상황을 점검했다.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주말 집회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헌법재판소에 국회의 탄핵사유를 하나도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의 '탄핵 답변서'를 제출한 박 대통령은 이날도 관저에서 헌재의 탄핵심판과 특별검사 수사에 대비한 법률적인 준비를 계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탄핵으로 직무가 정지된 이후 관저에서 칩거생활을 하면서 헌재 심리에서 있을 법리 공방 준비에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특검 변호인단 4명에 더해 전날 탄핵심판 법률 대리인단 4명을 공개했으며 앞으로 중량급 인사로 탄핵심판 법률 대리인단을 보강하는 등 법적 대응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는 큰 변화 없이 차분하게 법리 검토 등의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변호인 등을 만나면서 법리 투쟁과 관련한 준비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도 이전처럼 관저에서 TV로 촛불집회 상황을 지켜보면서 탄핵안 가결 이후의 민심 동향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靑, 8주째 주말 비상근무…朴대통령, 관저서 헌재·특검 준비(종합)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