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이정현 지도부, 일괄사퇴…정우택 대표 대행체제 전환(종합)

"비대위·전대 기존 논의 백지화"…鄭 대행이 비대위 구성 주도
'친박 충원 논란' 윤리위 문제도 새 지도부에 넘겨
고개숙인 새누리 '친박' 지도부
고개숙인 새누리 '친박' 지도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최연혜, 조원진, 이장우 최고위원 등 '친박' 지도부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친박근혜)계 당 지도부가 16일 전격적으로 일괄 사퇴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오늘 저는 당 대표직을 사퇴한다"면서 "조원진·이장우·최연혜·유창수·박완수 최고위원도 함께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20대 총선 참패 이후 지난 8·9 전당대회를 통해 출범한 현 지도부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 속에 4개월여만에 퇴진하게 됐다.

당초 이 대표와 최고위원단은 오는 21일 총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날 오전 원내대표 경선에서 같은 진영인 친박계 후보 정우택 의원이 당선되자 닷새 앞당겨 즉각 사퇴를 선언했다.

당장 물러나더라도 당헌당규에 따라 정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되므로 향후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논의 등에서 친박계의 주도권이 유지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당 지도부는 비박(비박근혜)계 후보가 원내대표로 당선될 경우 21일까지 자리를 지키면서 비대위원회 구성 작업을 마무리하고 새 비대위원장에게 당권을 넘겨줌으로써 비박계의 당 장악을 막는다는 전략이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직 사퇴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직 사퇴(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면서 "비상한 시국에 정우택 원내대표 체제가 새롭게 출범한 만큼 '정우택 대표 체제'로 바꿔서 당이 완전히 새롭게 시작하고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가길 바라는 염원에서 뜻을 모았다"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이런 지도부의 충정을 이해해 당을 단합시키고 보수의 가치를 수호하면서 내년 대선과 시대적 과제인 개헌을 포함한 중대한 정치일정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대표는 비대위 구성에 대해 "그동안 계속 논의했지만 계속 의견이 모이지 않는 마당에 물러나는 대표가 비대위원장을 추천하는 것은 생각해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이를 수렴하기로 했다"며 "조급하게 하는 것보다 충분한 의견을 모으는 게 좋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비대위 구성을 위한 전국위원회 소집에 대해서도 "일단 전부 원점"이라면서 "앞서 진행된 조기 전당대회나 비대위 구성에 관한 논의는 모두 백지로, 대표 권한대행이 여러 의견을 들어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친박 충원' 논란이 벌어졌던 당 윤리위원회 문제에 대해서도 "새 지도부에 넘길 것"이라며 "바람직한 방향으로 해결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밖에 친박 모임인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 참여 여부에 대해 "저는 당내 어느 파벌이나 계파 모임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것을 원칙으로 해왔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與 이정현 지도부, 일괄사퇴…정우택 대표 대행체제 전환(종합)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6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