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관례 따라' 직원포상 추진…野 "탄핵정국서 자숙해야"

송고시간2016-12-16 10:50


靑 '관례 따라' 직원포상 추진…野 "탄핵정국서 자숙해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임형섭 기자 = 청와대가 16일 매년 해오던 관례에 따라 우수공무원 포상추천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야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 탄핵을 당한 상황임을 고려해 "자숙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현재 행정자치부에 우수·모범 공무원을 추천하기 위한 실무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관련 규정에 따라 정부 포상 제도를 운용하는 행정자치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직원포상 문제는 정부 차원에서 연례적으로 하는 것으로 청와대가 자체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 직원들의 승진인사 추진 움직임이 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올해 청와대는 승진인사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 파문으로 탄핵당했고 국회의 국정조사와 특검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직원포상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정부 내에서도 나온다.

중앙부처의 한 관계자는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 이후 민심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청와대 공무원들에게 훈·포장을 주는 것은 국민의 눈에 좋게 비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야당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대통령이 탄핵을 당한 과도적인 국정운영 시기에 훈장이나 포상을 추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부도난 회사에서 성과급 잔치를 벌이겠다는 것이고 회사를 파산지경으로 몰고 간 사장의 비서들에게 보너스를 집어 주겠다는 꼴"이라고 밝혔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