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3당 "여야정 협의체 운영…국회 개헌특위 신설키로"

"개헌특위 위원장은 새누리당이…20·21일 대정부질문에 黃권한대행 참석"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이정현 기자 = 여야 3당은 '포스트 탄핵' 정국 운영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를 운영하는 한편 국회 개헌특위를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또 이달 20·21일 양일간 국회 대정부질문을 개최하기로 하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참석시키기로 했다.

새누리당 정진석·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 이같이 합의했다고 3당 원내대변인들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들은 "20·21일 양일간 대정부질문을 하기로 하고 20일은 경제, 21일은 비경제 분야로 진행해 황교안 권한대행을 참석시키기로 했다"며 "이어 별도 법안 처리 등을 위해 본회의를 29일 오후 2시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야·정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형식과 참석 대상은 각 당 논의를 거쳐 추후 결정할 예정이며, 실무협의는 3당 정책위의장과 부총리들이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기존에 활동해 온 7개 국회 특위 활동 기한을 6개월 연장하고, 개헌특위를 신설해 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맡기로 했다"며 "특위 활동 기간 연장과 개헌특위 신설은 29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야 3당 "여야정 협의체 운영…국회 개헌특위 신설키로"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2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