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박 50명 심야 회동, 모임 결성…김무성 유승민과 결별선언

'혁신과통합연합' 13일 출범키로…위원장에 정갑윤 이인제 김관영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현혜란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가 현역 의원만 50명에 달하는 매머드급 공식모임을 만들고 비박(비박근혜)계인 김무성·유승민 의원과 결별을 선언했다.

친박 의원 50명은 이날 시내 모처에서 대규모 심야회동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경욱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모임 이름은 '혁신과통합연합'으로 정했으며, 13일 오후 3시 출범식을 열어 공식 발족할 계획이다.

모임의 공동대표는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과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 도지사로 결정됐다.

민 의원은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에서는 보수의 분열을 초래하고 당의 분파 행위에 앞장서며 해당 행위를 한 김무성, 유승민 두 의원과는 당을 함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친박 50명 심야 회동, 모임 결성…김무성 유승민과 결별선언 - 2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1 23: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