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이스탄불 2차례 폭탄테러로 29명 사망·166명 부상

사망자중 27명은 경찰, 2명은 민간인

(이스탄불 AFP=연합뉴스) 터키 이스탄불 중심부에 있는 축구팀 베식타시 홈경기장 인근서 10일 밤(현지시간) 경찰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폭탄테러가 2차례 발생해 29명이 사망하고, 166명이 다쳤다고 쉴레이만 소일루 터키 내무장관이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27명은 경찰, 2명은 민간인이다.

터키 당국은 이날 오후 10시 30분께 경찰 차량을 노린 것으로 보이는 차량 폭탄공격이 베식타시 홈경기장 밖에서 처음 발생했고, 곧이어 인근 마카 공원에서 자살폭탄테러로 의심되는 공격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터키 내무부의 초기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날 축구팀 베식타시와 부르사스포르의 경기가 종료된 후 폭탄을 실은 차량이 경기장 밖에 있던 경찰 버스를 겨냥해 돌진했다.

폭발 직후 소방차와 구급차 수십 대가 베식타시 경기장으로 긴급 출동하면서 도심 일대가 한동안 소란을 빚었다.

이스탄불 폭탄 테러 현장[EPA=연합뉴스]
이스탄불 폭탄 테러 현장[EPA=연합뉴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11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