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CIA, '러시아가 트럼프 당선 도우려 대선 개입' 결론"(종합)

송고시간2016-12-10 19:55

WP "러-위키리크스, 비밀리 협력"…트럼프 측, CIA에 불신 드러내며 일축

미 대선 TV 토론에서의 클린턴과 트럼프
미 대선 TV 토론에서의 클린턴과 트럼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을 돕기 위해 지난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지난 미국 대선전을 뒤흔든 민주당 이메일 해킹 사건과 관련, 러시아와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가 트럼프의 승리를 위해 비밀리에 협력한 정황을 CIA가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CIA는 최근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운동본부장이었던 존 포데스타와 민주당전국위원회(DNC) 인사들의 이메일 수천 건을 해킹해 위키리크스에 전달한 인물들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들은 러시아 정부 측과 연결된 것으로 파악됐다.

CIA는 지난주 의회에서 일부 상원의원들에게 이 내용을 비밀리에 브리핑했다.

한 고위 관계자는 "정보기관들은 러시아가 트럼프의 당선을 돕기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판단했다"면서 "이는 (미 정보당국의) 공통된 견해"라고 말했다.

CIA가 대선 과정의 해킹 스캔들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한 것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정보기관들에 대선판에 영향을 준 사이버 공격들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이 있다.

에릭 슐츠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 기간에 맞춰 늘어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심도 있게 조사·분석해 내년 1월 자신의 퇴임 전에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브리핑 내용은 미국의 17개 정보기관의 공식 보고서는 아니다. CIA 브리핑의 세부 내용에서는 정보기관들 간에 이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고위 관계자는 "러시아 정부가 이번에 신원이 확인된 인물들에게 이메일을 해킹해 위키리크스에 전달하라고 '지시'했는지를 확인할 만한 정보는 확보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러시아 측이 이들을 직접 고용하지 않고 일종의 브로커를 통해 간접적으로 지시했다는 것이다.

푸틴과 오바마
푸틴과 오바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는 과거에도 민감한 첩보작전을 벌일 때 발각 시 자신들의 연루 사실을 부인하기 위해 중개인을 통해 일을 처리해왔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측은 CIA의 브리핑 내용에 대해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며 일축했다.

트럼프 정권 인수위는 성명을 내고 "(CIA는) 사담 후세인이 대량파괴무기(WMD)를 갖고 있다고 했던 바로 그 사람들"이라며 "선거는 이미 (트럼프의) 압도적 승리로 끝났으며 이제는 앞으로 다시 나아가 미국을 또 한 번 위대하게 만들 때"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대선 과정에서 일어난 이메일 해킹 사건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는 의혹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 왔다.

그는 주간지 타임 최신호에 실린 인터뷰에서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한 정보기관들의 의혹 제기에는 정치적 동기가 있다면서 "그들(러시아)이 개입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 창립자인 줄리언 어산지도 위키리크스가 클린턴 측에 불리한 자료를 꾸준히 폭로해온 것과 관련해 '러시아 배후설'을 부인해왔다.

트럼프 측의 이같은 반응은 미국의 정보기관들에 대한 트럼프 당선인의 불신을 보여준다는 지적이 나온다.

CNN방송은 트럼프가 정보기관의 보고를 주 1회만 받고 있다면서 과거 대통령 당선인들이 취임 전까지 더욱 집중적으로 정보 브리핑을 받은 것과 비교된다고 지적했다.

CNN은 이어 트럼프 측의 이날 성명은 곧 출범할 트럼프 행정부의 정보기관에 대한 태도와 관련해 정보당국자들 사이에 우려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