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 즉각 퇴진"…대구·경북 10곳서 촛불집회(종합)

송고시간2016-12-10 19:48

참가인원 주최측 "7천명", 경찰 "2천700명"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다음 날인 10일 대구·경북 곳곳에서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이어졌다.

대구비상시국회의는 오후 5시부터 중구 반월당역 인근 도로에서 6차 시국대회를 열었다.

대통령 퇴진 촉구하는 대구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 퇴진 촉구하는 대구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참가자들(주최측 추산 7천명·경찰추산 2천700명)은 시국을 규탄하는 자유발언에 나섰다. 예술인들은 공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후 시민들은 '대통령 구속', '새누리당 해체' 등을 요구하며 공평 로터리에서 중앙로 로터리까지 2.4㎞ 구간을 행진했다.

대통령 퇴진 촉구·세월호 희생자 추모를 위한 콘서트도 열었다.

주최 측은 "탄핵안이 가결됐지만, 우리가 원하는 것은 대통령이 즉시 물러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 이모(45)씨는 "탄핵안 가결로 홀가분한 마음도 있지만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잘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집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했다.

경북에서도 오후 5시부터 문경, 안동, 예천, 구미, 포항 등 9곳에서 대통령 하야 촉구 집회가 열렸다.

경찰은 지역별로 30∼700명의 시민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참가 시민들은 구호 제창, 자유 발언 등을 진행한 뒤 시가 행진을 벌이며 대통령퇴진 등을 촉구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