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정 협의체' 가동 의견접근…탄핵후 국정수습 '협치' 주목

송고시간2016-12-10 14:05

與원내대표 "安 제안 바람직"…민주당도 "긍정적" 평가

황 권한대행에 與 "안정된 수습" 주문…野 "'박근혜 2기' 안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서혜림 기자 = 여야는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에 따른 국정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여·야·정'(與野政) 협의체를 가동해야 한다는데 의견접근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여야가 구체적인 협의체 구성에 합의하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이를 수용할 경우 국정운영에 있어 정부와 여야가 실질적으로 '협치'하는 체제가 구축될 지 주목된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여·야·정 협의체 구성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전 대표의 여·야·정 협의체 제안은 국정위기 수습을 안정적으로 이끌기 위한 바람직한 구상으로 평가한다"고 적었다.

이에 앞서 국민의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안 전대표는 전날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본회의에서 가결된 직후 의원총회를 열어 "국정 수습이 중요하다"며 경제 분야의 여야정 협의체 또는 국회·정부 협의체를 제안했다.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안 전 대표의 제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대선주자의 제안을 받아 실제 시스템적으로 이를 실행하는 것은 여야 지도부의 역할"이라고 여야 3당 지도부의 협의를 주문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 역시 전날 기자회견에서 "국회와 정부가 국정 안정과 민생 안정을 위해 공동 협력하는 국정운영 틀을 마련하겠다"며 국회·정부 정책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여·야·정 협의체가 가동될 경우 당면 현안과제인 경제위기 관리와 민생경제 대책, 외교·안보정책 등이 주로 논의되고 경제부총리 인선 등의 문제도 협의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여야가 이처럼 현직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 상황을 맞아 여야와 정부가 난국을 돌파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면서도 박 대통령의 권한을 대행하게 된 황 국무총리에 대해서는 엇갈린 메시지를 내놨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제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지켜보면서 황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국정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여야와 정부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오늘까지 7차례의 평화적인 촛불집회는 국민의 목소리를 여과 없이 정치권에 전달했다"며 "이제 박 대통령 탄핵에 대한 판단은 헌재의 법적 절차를 따르고, 정치권도 법의 테두리 안에서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을 향해 "만약 박 대통령에 부역하거나 '박근혜 정권 2기'를 연상시키는 조치들을 강행하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황 권한대행을 두고 "대통령의 허물을 가리기에만 급급하다가 국가를 위험에 빠뜨린 공범이며, 대통령 직선제 헌법하에서 국민에 의해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라며 "적극적인 국정운영을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여야정 협의체' 가동 의견접근…탄핵후 국정수습 '협치' 주목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