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黃권한대행, '박근혜 2기'연상시키는 조치땐 좌시안해"

송고시간2016-12-10 11:03

민주당 "黃권한대행 당장 책임묻지 않고 지켜볼 것" 견제구

국민의당 "헌재, 국가명운 걸린 사건인 만큼 집중심리 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결의에 따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체제가 출범한데 대해 "만약 박 대통령에 부역하거나 '박근혜 정권 2기'를 연상시키는 조치들을 강행하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국가 비상상황에서 총리에까지 당장 책임을 묻는다면 정국 불안의 요소가 될 수도 있기에 일단 지켜 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황 권한대행을 비롯한 현 내각에 대해 '즉각 퇴진'을 요구하지 않되, 적극적으로 국정운영을 해나가는 것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볼 수 있다.

기 원내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에 대해 "국정농단과 헌법 유린과정을 방조·묵인했다는 정치적·법률적인 책임에서 자유로울수 없다"면서 "권한대행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100가지를 넘는다"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심리에 들어가는 헌법재판소에 대해 "국민의 여망을 받아들여 조속한 인용 결정을 내려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광장의 정치적 탄핵에 이어 국회에서 법률적 탄핵의 1차적 절차를 마쳤다"면서 "탄핵의 절차를 완성하는 헌재는 최대한 신속하게 심리를 마무리 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국민의 요구는 과거의 체제를 뛰어넘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역사적 역할을 헌재가 해달라는 것"이라면서 "만약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면 국민은 이를 구체제에 머무르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
기동민 원내대변인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헌재는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이 사건을 집중심리를 통해 가장 빠른 시간 내에 결정 내려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황 총리에 대해 "대통령의 허물을 가리기에만 급급하다 국가를 위험에 빠뜨린 공범이며, 대통령직선제 헌법하에서 국민에 의해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라면서 "황 총리는 국가 중대사를 결정할 수 없다. 적극적인 국정운영을 해서는 안된다"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일 표결했다면 부결이다. 9일 표결했기에 가결"이라고 평가, 2일 표결을 반대한 자신의 판단이 옳았다고 강조하면서 박 대통령에게 단독 영수회담을 제안하고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김무성 전 대표를 만난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판했다.

장진영 대변인
장진영 대변인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