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 스포츠계 '약물 조작 혐의 러시아 퇴출해야'

송고시간2016-12-10 09:54

IOC와 러시아 국기(오른쪽). [AP=연합뉴스]
IOC와 러시아 국기(오른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러시아 정부까지 개입된 조직적인 도핑 조작 혐의가 제기되면서 국제 스포츠계에서 러시아의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국 반도핑위원회(USADA) 트래비스 타이가트 위원장은 10일(한국시간) "약물과 무관한 선수들이 러시아의 조직적인 도핑 조작으로 인해 메달을 강탈당한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날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러시아 체육부, 반도핑기구, 연방보안국 등이 연루돼 1천 명이 넘는 선수가 소변 샘플을 바꿔치기하는 방식으로 도핑 테스트를 피했다"는 보고서가 나온 데 대한 반응이다.

이 보고서는 캐나다 법학 교수 리처드 맥라렌이 이끄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독립위원회가 발간했다.

'맥라렌 보고서'는 올해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막 직전인 7월에도 한 차례 나왔으며 당시 러시아 선수단의 조직적인 금지약물 복용 실태가 폭로되면서 러시아의 올림픽 참가 여부를 놓고 많은 논란이 일었다.

타이가트 위원장은 "이번 2차 보고서는 올림픽 정신이 얼마나 훼손됐는지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며 "이 사건에 연루된 사람들이 모두 합당한 책임을 지고 러시아가 반도핑 프로그램을 완벽히 준수할 때까지 러시아에서는 어떤 국제 스포츠 행사도 열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클레멘스 프로코프 독일 육상경기연맹 회장 역시 "러시아는 올림픽을 포함한 모든 국제 대회에서 퇴출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로코프 회장은 "이것은 국가가 나서서 올림픽 정신을 공격하고, 올림픽의 가치를 진흙탕 속으로 끌고 들어간 것과 마찬가지"라며 "IOC의 신뢰성도 위기에 내몰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도핑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조작이 이뤄졌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우리는 약물 근절을 위해 무관용 원칙으로 싸워나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