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6년 예능가…왕년 예능 스타들 대거 부활

송고시간2016-12-10 10:00

이경규·박수홍·탁재훈 제2전성기…'음방' 건재

개그 프로그램들, 정치 시사 풍자 '봇물'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예능 장르를 빌려 표현하자면, 올해 예능가도 참으로 '버라이어티'했다.

예능가에는 올해도 옛 추억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웠다. 복고 콘텐츠뿐 아니라 왕년의 스타들이 대거 부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한쪽에서는 이색적인 소재와 형식의 프로그램들이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하지만 '음방', 즉 음식 방송과 음악 방송을 대체할만한 새로운 트렌드는 자리 잡지 못했고, 장수 예능은 건재함을 과시했다.

MBC TV '복면가왕'
MBC TV '복면가왕'

◇ '쿡방' '음방' 올해도 인기…새 트렌드는 안 보여

올해도 사람들은 TV 앞에서 군침을 흘렸다.

'백종원의 3대 천왕'(SBS) '집밥 백선생'(tvN) '수요미식회'(tvN) '냉장고를 부탁해'(JTBC) '한식대첩'(tvN) '오늘 뭐 먹지'(tvN) '맛있는 녀석들'(코미디TV) 등 숱한 음식 프로그램이 시청률이나 화제성 면에서 자기 몫을 했다.

리모컨을 돌려도 노래가 계속될 정도로 음악 방송도 건재했다. 특히 국카스텐 하현우 '음악대장'을 배출한 MBC TV '복면가왕' 독주가 빛났다.

'판타스틱 듀오'(SBS) '듀엣가요제'(MBC) '보컬 전쟁:신의 목소리'(SBS) '노래싸움 승부'(KBS2) 등이 잇달아 등장했지만, 성적은 기대에 못 미쳤다.

SBS TV '백종원의 3대 천왕'
SBS TV '백종원의 3대 천왕'

과학(KBS2 '트릭 앤 트루'), 인테리어(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 tvN '내방의 품격' tvN '렛미홈'), 여행(KBS2 '배틀트립' '수상한 휴가') 등 새 소재와 포맷을 장착한 프로그램이 쏟아졌지만, 새 유행을 선도할 만한 콘텐츠는 딱히 없었다.

그 사이 MBC TV '라디오스타'와 '무한도전', KBS 2TV '1박 2일' 등 전통적인 강자들은 시청률이나 화제성 모두 최정상을 지키는 저력을 보여줬다.

SBS TV '미운 우리 새끼'
SBS TV '미운 우리 새끼'

◇ 박수홍·탁재훈·이경규 등 새로운 전성기

왕년의 예능 스타들은 새롭게 부활했다. 아이돌 가수들로 넘쳐났던 예능가는 그 덕분에 콘텐츠와 인재 풀 모두 풍부해졌다.

근래 별다른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던 박수홍은 최근 공개석상에서 "요새 손대는 것마다 잘된다"고 고백할 정도로 SBS TV '미운 우리 새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도박 문제로 물의를 빚었다 복귀한 탁재훈과 이수근도 "제작발표회를 너무 자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너스레를 떨 정도로 많은 프로그램에서 진행자 혹은 패널로 입담을 과시 중이다.

이경규는 진행자가 아닌 게스트로 활발히 출연하면서 다시금 주목받았다. 특히 MBC TV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선보인 이른바 '눕방'(누워서 하는 방송)은 장안의 화제가 됐다.

MBC TV '마이 리틀 텔레비전'
MBC TV '마이 리틀 텔레비전'

'호랑나비' 가수 김흥국도 '흥궈 신'이라고 불릴 정도로 예능에서 환영받았다. SBS TV '불타는 청춘'의 김국진과 강수지 연애는 전 국민의 관심사가 됐고, 1세대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는 MBC TV '무한도전' 특집 프로젝트를 통해 16년 만에 재결합했다.

올해는 예능에 '가모장' 시대가 도래했던 때이기도 하다.

할머니들의 랩 배틀쇼를 내건 JTBC '힙합의 민족'이나 여자 연예인들의 꿈 도전기를 그린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적잖은 화제를 불러 모았다.

◇ 인터넷 방송 접목 시도는 많았으나…

MBC TV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성공에 주목한 방송국들은 올해 유독 쌍방향 소통을 강조한 프로그램을 앞다퉈 내놓았다.

스타 재능기부 홈쇼핑 방송인 KBS 2TV '어서옵SHOW'와 누리꾼 투표에 따라 극과 극 여행을 하는 SBS TV '꽃놀이패' 등이 등장했으나 반응은 미적지근한 편이다.

드라마에 이어 예능도 웹툰을 적극 끌어들였다는 점도 기억할 부분이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이말년과 MBC TV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 SBS TV '런닝맨'의 조석 등 웹툰 작가들도 다양한 예능에 얼굴을 비쳤다. '무한도전'은 급기야 릴레이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이어진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은 연말 방송가도 흔들어 놓았다.

시류에 민감한 예능 프로그램들은 저마다 국정농단 의혹을 소재거리로 삼았고, 특히 그동안 침묵했던 개그 프로그램이 정치 시사 풍자에 앞장섰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