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탄핵가결> 연예인들, SNS 통해 소감 피력

송고시간2016-12-09 18:45

김의성·이승환·이준 "기쁘다…새 시대 맞이해"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정아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되자 연예인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영화배우 김의성은 9일 탄핵 가결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기쁘다"면서 "갈 길이 멀다. 새누리, 삼성, 검찰, 언론"이라고 썼다.

그는 또 "일단 새누리당 의원들은 양심이 있으면 차기 총선 한 턴(번)은 쉬도록 하라"는 글을 올렸다.

탄핵 표결을 앞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만약 부결된다면 각오하라. 촛불이 화염병 될 것"이라고 경고했던 시나위 기타리스트 신대철은 "234! 일단 화염병은 취소! 다음은 헌재다!"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박 대통령 퇴진 시국선언에도 동참했다.

배우 이준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 3 4 5 6 '이라는 숫자가 적힌 사진 한 장을 띄웠다.

이승환 페이스북
이승환 페이스북

작곡가 김형석은 "아아…눈물이"라는 짤막한 문구로 심경을 대신했다.

탄핵 이후가 더 중요하다는 의견을 밝힌 연예인들도 적지 않았다.

박 대통령 퇴진 요구 촛불집회에 적극적으로 참석했던 가수 이승환은 페이스북에 "모든 새로움의 시작은 다른 것의 끝에서 생긴다"는 글을 남겼다.

영화평론가 허지웅은 페이스북에 "우리는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평했다.

촛불집회에 한 차례도 빠짐없이 참석했다는 그는 "탄핵보다 훨씬 더 중요한, 특검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집회에) 빠지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우 고경표는 "식지 않는 온도로 오래오래 이어지길"이란 글로 촛불을 응원했다.

이준 인스타그램
이준 인스타그램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