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혜의 절경과 자연생태 체험하는 서부산 관광

송고시간2016-12-10 06:35

부산관광공사 개별 여행객 5개 코스 추천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낙동강하구 낙조를 볼 수 있는 아미산 전망대, 넓은 백사장이 펼쳐진 다대포해수욕장, 동양 최대 철새도래지 을숙도 등은 서부산을 대표하는 관광지다.

서부산 아미산 전망대
서부산 아미산 전망대

[부산관광공사 제공]

최근 자가용이나 자전거,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부산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부산관광공사가 개별 관광객이 자유롭게 서부산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5개 코스를 추천했다.

◇ 에코투어(감천문화마을→낙동강 생태탐방선→아미산전망대→다대포해수욕장)

감천문화마을은 페루의 마추픽추를 닮은 이국적인 여행지다. 마을 전체가 수많은 관광객의 포토존이 됐다. 마을미술프로젝트로 골목 곳곳에 그려진 벽화를 구경하는 묘미에 빠진다. (감천문화마을 051-204-1444, 070-4485-7405)

낙동강 생태탐방선은 을숙도를 출발해 화명을 거쳐 양산 물금까지 낙동강 생태를 체험하는 여객선이다. 생태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주변 경관 일대를 유유히 감상할 수 있다. 사전 전화예약은 필수다. (생태탐방선 051-294-2135)

아미산전망대는 모래섬, 철새, 낙조 등 천혜의 절경을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낙동강하구의 지형, 지질에 관한 자료를 알기 쉽게 전시하고 있다. (아미산전망대 051-265-6863)

다대포해수욕장은 낙동강의 토사가 퇴적되어 형성된 해수욕장으로 길이 900m, 폭 100m 백사장을 갖추고 있다. 해안에서 300m 바다까지 수심이 1.5m 안팎이라서 어린이들이 뛰어놀기 좋다. (다대포해수욕장 051-220-4161)

일출과 일몰을 모두 감상할 수 있는 곳이며, 2015년 준공된 다대포해변공원은 산책과 나들이하기 좋다.

다대포 꿈의 낙조분수와 학이 날아가는 형상인 몰운대, 다대포 생태탐방로도 관광객들에게 즐겨 찾는 곳이다. (몰운대 051-220-4524 다대포 생태탐방로 051-220-4525, 4382)

가덕도등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덕도등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 보물찾기투어(가덕도 외항포→록봉민속교육박물관→정거벽화마을→명지갈미조개)

11개 무인도와 함께 낙동강하구 서쪽에 있는 가덕도에는 4천여 주민이 산다. 가덕도 남단에 자리한 외항포에는 1904년 일본군이 조선을 침략하기 위해 최초로 상륙한 지점으로 포진지 터를 볼 수 있다. 대항새바지 일출과 해안절경, 가덕도 등대, 자생 동백군락지 등도 볼거리다. (가덕도 등대 051-971-9710)

2천여 점 이상의 근현대사 민속교육 전시품도 만날 수는 록봉민속교육박물관, 환경부가 선정한 생태체험 시범마을인 정거벽화마을을 지나 명지갈미조개를 맛보는 코스다.

명지 갈미조개는 속살이 갈매기의 부리를 닮았다고 하여 붙은 이름이다.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곳에서 자라 맛이 짜거나 싱겁지 않고 고소하며 육질도 부드럽다. 전골로 먹기도 하지만, 제 맛은 삼겹살과 함께 살짝 구워 먹는 구이에서 느낄 수 있다.

◇ 마실투어(맥도생태공원→운수사 또는 화명수목원)

낙동강 하구에 위치한 맥도생태공원은 시민이 여가와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된 자연생태친수공간이다. 낙동강변에 자연적으로 형성된 습지를 최대한 살리고 그 주변에 갈대, 연꽃, 해바라기, 지피식물이 산책로 주변을 따라 곳곳에 즐비하게 자리했다. (맥도생태공원 051-941-9728)

운수사(석불사)는 도심에 위치하면서 산사의 단아한 향기를 품은 특별한 장소다. 맞배지붕 형식인 대웅전은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로 인정받아 지난 3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896호로 지정된 바 있다. (운수사 051-313-3300)

화명수목원은 부산지역 최초의 수목원으로 숲 전시실과 유리온실, 숲속 도서관, 전망대, 동물학습장 등 다양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화명동 대천천 상류 11만㎡ 부지에서 숲 해설을 들으며 둘러보는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화명수목원 051-362-0261)

화명생태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명생태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 체험투어(부산어촌민속관→부산기후변화체험관→화명생태공원 또는 솔북이 에듀파크→낙동강하구에코센터)

부산어촌민속관은 해양도시 부산의 어촌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복합교육 문화공간이다. 띠배만들기, 해양생물관찰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약 1시간 30분 소요된다. (부산어촌민속관 051-363-3333)

부산기후변화체험관은 에너지 절약에 관한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부산기후변화체험관 051-309-6290~6)

2010년 9월 약 43만 평 규모로 조성된 화명생태공원을 찾으면 낙동강 하천과 다양한 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요트계류장과 야외수영장 등도 갖췄다. (낙동강관리본부 051-310-6036)

낙동북로에 밀집한 청소년 교육장을 솔북이 에듀파크라고 한다. 교통안전체험 공간인 구포어린이교통공원과 예술문화 체험 활동을 지원하는 학생예술문화회관, 법 체험형 테마시설인 솔로몬로파크, 환경사랑을 배우고 실천할 수 있는 한국환경공단 등이 있다.(구포어린이교통공원 051-309-4805 학생예술문화회관 051-366-8114 부산솔로몬로파크 051-330-4000 한국환경공단 051-366-3605)

사계절 내내 철새의 안락한 쉼터가 되는 낙동강하구에 자리한 에코센터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철새를 관찰할 수 있다. 낙동강 하구 본연의 모습을 감상하고 싶은 여행객이라면 낙동강하구 에코센터는 필수 코스. 에코센터 옆으로 펼쳐진 동양최대 철새도래지인 을숙도 철새공원은 번잡한 도심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고요한 여유를 선사한다. (에코센터 051-209-2000, 051-888-6861)

삼락생태공원 [부산시 제공]
삼락생태공원 [부산시 제공]

◇ 스마트 투어(사상생활사박물관→삼락생태공원→렛츠런파크부산경남)

올 4월 개관한 사상생활사박물관은 사상 사람들의 생활사 변천과정을 전시하고 지역에 산재한 관광 자원을 소개한다. 갈대빗자루, 재첩양동이, 풍금, 국제상사 30년사 등 다양한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문의 051-310-5136∼8)

삼락생태공원은 낙동강하구 둔치 중 가장 넓은 지역이다. 천연기념물 제179호(낙동강하구 철새도래지)로 철새를 위한 습지, 철새먹이터, 각종 체육시설을 비롯해 야생화단지, 자전거도로, 생태산책코스, 오토캠핑장, 야외수영장 등으로 꾸며져 사람과 자연이 함께하는 휴식 공간이자 생태학습장이다.(삼락생태공원 051-303-0048~9)

렛츠런파크부산경남은 전국 최대의 말 테마파크로 약 3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관람대를 비롯해 말 체험전시관, 경주마랜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강습은 방문 접수로 가능하다. 마(馬)글램핑장, 카바나, 바비큐 시설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있다. (렛츠런파크부산경남 051-901-7114)

'빛으로 가 득한 환상의 나라'라는 뜻을 담은 일루미아는 렛츠런파크부산경남에서 놓칠 수 없는 볼거리다. 매일 일몰 후부터 자정까지 1천만개가 넘는 LED 조명으로 빛 축제를 선보인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