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30대 10명 중 4명 "공무원시험 준비한 적 있다"

잡코리아 조사…시험 준비생 55% "정년 보장이 이유"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20∼30대 10명 중 4명은 공무원시험을 준비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 중 2명 정도는 최근 공무원시험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는 2∼8일 20∼30대 직장인과 대학생, 구직자 등 1천83명을 대상으로 '공무원시험'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공무원시험을 준비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42.9%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이들 중 23.5%는 '준비한 경험이 있지만 최근 포기했다'고 답했고, 19.4%는 '현재도 준비 중'이라고 응답해 절반 이상이 준비하다가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9월 조사에서는 '현재 공무원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이 38.8%에 달했는데 이번에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눈길을 끌었다.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다가 포기했다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경쟁이 너무 치열해서'(65.4%), '시험 준비에 들어가는 비용이 부담스러워서'(36.6%), '적성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서'(20.1%) 등을 꼽았다.

'최근 공무원 이미지가 좋지 않아서'도 18.9%나 됐다.

또 이들은 공무원시험 포기 후 '취업 준비 또는 기존에 다니던 직장 근무'(71.3%·이하 복수응답), '전문 자격증 취득'(24.0%), '아르바이트'(20.9%)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금도 공무원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한 응답자들은 '정년 보장'(55.2%·이하 복수응답), '우수한 복지 제도 및 근무 환경'(27.1%), '노후 연금'(26.2%), '공무원이 적성에 잘 맞아서'(25.7%) 등을 시험 준비 이유로 꼽았다.

이들이 가장 많이 준비하는 시험은 각각 '국가직 공무원'(54.8%)과 '9급'(71.0%)이었다.

20∼30대 10명 중 4명 "공무원시험 준비한 적 있다" - 1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09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