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학생들 "박근혜 정권이 간택한 성낙인 총장 거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60일째 서울대 행정관을 점거하고 있는 학생들이 성낙인 총장 선출 당시 청와대 개입 의혹을 거론하며 총장 거부선언에 나섰다.

학생들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성낙인 총장 선출 당시 청와대가 이 과정에 개입했음이 드러났다"며 "박근혜 정권이 간택한 성낙인 총장이 지금 서울대에서 폭정을 휘두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남긴 업무일지 2014년 6월15일치에 '서울대 총장 逆任(역임)', 19일치에 '서울대 총장'이라고 적혀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대 이사회는 2014년 6월19일 회의를 열어 총추위에서 2순위를 받은 성낙인 현 총장을 최종 후보로 선출해 학내외 논란을 일으켰다.

학생들은 "총장뿐만 아니라 서울대 이사회 이사 14인 중 학외이사 8명은 노골적인 '친박' 행보를 보여온 자들"이라며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가 학내 민주주의를 파괴하며 독단적으로 학내 사안을 처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과 그 정권이 간택한 성낙인 총장은 모든 정당성을 잃었고 이에 따라 성 총장을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학생들은 이달 1일 시작한 총장 불신임 운동을 이어나가고 정부가 총장 선출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다른 국립대학들과 연대하기로 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08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