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 정체불명 외국 회사에 넘겨"

강경식 제주도의원·김용철 회계사 주장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강경식 제주도의회 의원은 7일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가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 없이 마라도의 12배에 달하는 해당 사업 부지를 팔아 정체불명의 외국 회사에 막대한 국부를 넘겼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오라관광단지 사업자로 알려진 JCC의 모든 투자 관련 업무 협의는 조세회피처인 버진아일랜드에 소재한 모회사 하오싱 인베스트먼트 사가 진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허가 절차를 받은 뒤 하오싱 인베스트먼트 사가 부지를 다른 곳에 팔아넘겨 시세 차액만 얻고 떠나도 이를 막을 어떠한 제도가 없다"며 "도가 정체불명의 회사에 속아 법과 조례를 어기는 무리수를 두지 말고 개발사업을 전면 무효화하라"고 요구했다.

김용철 공인회계사도 같은 자리에서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토지 개발에 대한 이익만 11조3천억원이 예상되고 기반 시설이 구축되면 그 이익은 20조∼30조원으로 2∼3배 뛸 것"이라며 "이런 개발 이익은 모기업인 외국 기업에 고스란히 과실 송금돼 막대한 국부가 유출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회계사는 "현재 한국 세법으로는 조세회피처 소재 회사를 상대로 주식 매각에 따른 양도소득세 등의 관련 세금을 추징할 수 있는 장치가 없다"며 "JCC와 하오싱 인베스트먼트가 부지를 팔지 않더라도 버진아일랜드에서 주식을 매각하는 수법을 써 세금도 내지 않고 손쉽게 돈을 벌 수 있다"고 우려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07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