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은수·김주현·채서진…충무로 이끌 차세대 주자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최근 충무로에 신인 배우들의 활약이 눈에 띈다. 신인이지만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남다른 존재감으로 충무로를 이끌어갈 차세대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강동원 주연의 영화 '가려진 시간'은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으로 박스오피스에서 조용히 퇴장했다.

신은수
신은수[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신예 신은수의 발견이라는 의외의 수확도 거뒀다. 관객들 사이에서는 '강동원을 보러 갔다가 신은수를 발견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초반 40분가량을 강동원 없이 극을 이끌어가는 신은수는 이 작품으로 처음 연기에 도전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인다. 올해 14살인 신은수는 JYP엔터테인먼트에서 걸그룹을 준비하다가 오디션을 통해 이 영화에 발탁됐다.

'가려진 시간'의 엄태화 감독은 "오디션 때 신은수는 교과서를 읽는 것처럼 아예 연기를 못했다"면서 "그러나 연기 트레이닝을 시켜보니 흡수하는 수준이 대단했다. 기본적으로 감성을 타고 난 것 같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특히 맑고 깨끗한 눈망울과 조막만 한 얼굴이 클로즈업될 때 신은수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스크린 밖으로 뿜어져 나온다.

김주현
김주현[연합뉴스 자료사진]

영화 '판도라'에는 주인공 김남길부터 김영애, 문정희, 정진영, 이경영, 강신일 등 무게감 있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신예 김주현(29)은 쟁쟁한 배우들 속에서도 당찬 연기로 제 몫을 충실히 해냈다.

그는 '판도라'에서 원자력 발전소 협력업체 직원 재혁(김남길)의 여자친구이자 발전소 홍보관 직원인 연주 역할을 맡았다. 발전소 폭발 사고가 발생한 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이성을 잃지 않고 마을 사람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는 당당하고 씩씩한 캐릭터다.

김주현은 2007년 공포 영화 '기담'으로 데뷔해 얼굴을 알렸고 2014년 드라마 '모던파머'에서 연변에서 건너온 불법체류자 화란 역으로 나와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판도라'의 박정우 감독은 "이 배우가 지금까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난 걸까 하는 생각이 들 만큼 자기 열정이 있었고 역할을 잘 해냈다"고 평했다.

채서진
채서진[연합뉴스 자료 사진]

최근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서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신예 채서진(22)도 눈에 띈다. 채서진은 배우 김옥빈의 친동생으로, 김고운이라는 본명으로 더 잘 알려졌다.

2006년 드라마 '오버 더 레인보우'에서 김옥빈의 아역으로 데뷔한 채서진은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2014)에 이어 '초인'(2015)에서 성숙한 내면 연기를 펼쳐 충무로의 주목을 받았다.

채서진은 1천 대 1의 오디션을 뚫고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에 캐스팅됐다. 이 영화에서 국내 최초 여성 돌고래 조련사로 동물원에서 일하는 연아 역할을 맡았다. 자기 일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당당하면서도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다.

이 영화 촬영을 위해 돌고래와 함께 훈련받은 그는 두 마리의 돌고래가 물속에서 사람의 발을 밀어주는 동작을 직접 선보여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채서진은 8일 개봉하는 영화 '커튼콜'에도 출연해 공교롭게도 올 연말 두 편의 작품에 동시에 얼굴을 내밀게 됐다.

이원근
이원근[연합뉴스 자료 사진]

올해 충무로에서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남자 신인 배우로는 단연 이원근이 꼽힌다.

이원근은 2012년 데뷔작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아역 4인방 중 한 명으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2015), '굿와이프'(2016)로 얼굴을 알렸고 충무로까지 필모그래피를 넓혔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그물'(2016)에서 주연을 맡아 잠재력을 보여준 그는 내년 1월 개봉하는 김태용 감독의 '여교사'에도 캐스팅됐다.

'여교사'에서 이원근은 고교 무용 특기생으로 나온다.

김태용 감독은 "이원근이 드라마에서 꽃미남 이미지로 너무 과소 평가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 친구를 이번에 한번 제대로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차세대 충무로 주자로 아이돌 그룹 엑소의 도경수와 샤이니의 최민호도 빼놓을 수 없다.

코미디 영화 '형'에서 조정석과 호흡을 맞춘 도경수는 전직 국가대표 유도선수 역을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영화 흥행에 기여했다. '형'은 개봉 11일 만에 손익분기점인 200만 명을 돌파했다.

도경수
도경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경수는 "관객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면서 "유승호, 박보검 등 같은 1993년생 또래 배우들과 기회가 된다면 청춘영화를 찍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최민호는 '두 남자'에서 기존 꽃미남 이미지와 달리 거칠고 반항적인 역할을 소화해내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입증했다.

최민호
최민호[연합뉴스 자료 사진]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