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 낙동강 방어선 사수하라…급속 확산에 영남 차단방역 초비상

송고시간2016-12-06 06:00

철새 서식지·농장 집중 소독…경계지역 거점소독시설 확대 설치

야생조류 포획·이동 금지…"발생지역 닭·오리 반입 자제 권고"

AI 확산 방지 방역 [연합뉴스 자료 사진]

AI 확산 방지 방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창원=연합뉴스) 이승형 김선경 기자 =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전국으로 급속도로 확산하자 AI 청정지역인 경북, 경남 등 영남권은 차단방역에 초비상이다.

영남권에는 아직 AI 의심 신고가 단 한 건도 들어오지 않았다.

경북에서는 2003년과 2008년, 2011년, 2014년 AI가 발생했다. 경남에는 지난해 1월 고성 한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가금류 10만여 마리를 땅에 묻었다.

그 뒤 가금류 농가가 위기의식을 가지고 소독을 강화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AI가 도내로 유입하지 않은 것으로 행정당국은 보고 있다.

또 이번 AI를 철새가 옮긴 것으로 나온 만큼 철새가 서해안에 우선 찾아오고 영남에는 그 시기가 늦은 것도 AI 청정지역을 유지하는 한 이유로 꼽는다.

하지만 영남을 뺀 전국에서 AI가 급속도로 퍼짐에 따라 차단방역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북에서는 5천669가구가 닭 3천500만1천여 마리를 키운다.

또 161가구가 오리 1만6천여 마리를 사육한다.

도는 가금류 농가에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예찰과 임상검사를 강화했다.

구미 해평 철새도래지, 소하천 등 철새 서식지를 철저히 소독하고 있다.

집단 사육지, 철새 서식지 인근 농장 등 중점관리지구 35곳을 지정해 가금류 일제 검사, 상시 소독 등 집중 방역하고 있다.

그동안 다른 시·도와 경계지역 6개 시·군에서 운영한 거점소독시설을 모든 시·군으로 확대했다.

소규모 가금농가와 축산 관련 시설에는 공동방재단이 매주 2회 소독한다.

도내 7개 시·군 순환수렵장에 조류 포획·이동을 중단했고 야생조류 먹이 주기도 금지했다.

농가에도 축사 외부인 출입제한, 출입차 소독 철저, 사육시설·사료 창고 야생조류 접촉 방지 그물망 설치, 매일 2회 이상 가금 상태 관찰 등을 당부했다.

방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방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닭 농가 5천700곳(1천400만 마리), 오리 농가 245곳(97만 마리)이 있는 경남도도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도는 의심 신고는 없으나 정부가 사실상 전국으로 확산한 AI에 '심각' 경보를 발령하자 방역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겨울 철새가 계속 영남 등에 찾는 점 등을 고려하면 경남 역시 AI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도내 29곳에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농가마다 매일 소독을 하도록 했다.

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가 있는 창녕 우포 따오기 장마분산센터 일원에는 철새 접근을 막기 위해 그물망을 설치하고 새총을 쏘거나 돌팔매질도 한다.

따오기복원센터는 지난달 22일부터 일반인 개방을 중단한 데 이어 보호 중인 171마리 중 70마리를 10㎞가량 떨어진 장마면 신구리 야산에 들어선 분산센터로 옮겼다.

도는 창녕 우포늪, 창원 주남저수지 등 야생조류 밀집지역 11곳에 분변·폐사체 모니터링 검사를 하며 야생조류 예찰을 강화했다.

이처럼 방역 당국이 AI 영남권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경북 영주에는 지난달 30일 AI가 발생한 경기 이천 양계장에서 종란이 들어와 방역 당국이 한때 바짝 긴장했다.

지난달 25일에는 AI가 발생한 오리 농장을 들른 차가 봉화에 있는 한 농장으로 새끼 오리를 운반한 것으로 드러나 해당 오리를 예방 차원에서 도살 처분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농가에 AI 발생지역 닭과 오리, 종란 반입을 자제해줄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전국 계열화 농장에서 닭과 오리를 AI 발생지역에 들여다 키우기 어려우므로 청정지역으로 새끼와 종란을 보내려고 한다"며 "이렇게 하면 차단방역이 어려워 가능한 한 농가에 반입을 자제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haru@yna.co.kr,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