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탈당파 "대통령 탄핵부터…친박 정치범죄 중단하라"

송고시간2016-12-04 11:52


與 탈당파 "대통령 탄핵부터…친박 정치범죄 중단하라"

휴일 모인 새누리당 탈당파
휴일 모인 새누리당 탈당파

휴일 모인 새누리당 탈당파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의원(왼쪽에서 세 번째)이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탈당 전 현직 의원 모임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정두언 전 의원, 남경필 경기 지사, 김 의원, 정문헌 전 의원, 이성권 전 의원. 2016.12.4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현혜란 기자 = 최순실 사태 이후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 등은 4일 국회에서 회동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거듭 촉구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선(先) 탄핵 후(後) 정치적 해법 마련이 국가적 혼란을 최소화하는 지름길"이라면서 "탄핵은 국가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로서 이를 못하면 국회나 새누리당은 없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과의 약속은 어떤 약속이든 허망하다"면서 "허망함에 기대지 말고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위 절대 친박은 자신들의 생존만을 위해서 정치적 범죄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당을 위한 길에 자숙하라"고 비판했다.

김용태 의원은 "탄핵을 성공시키지 못하면 특검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대통령의 직무정지가 이뤄지지 않으면 박 대통령과 그 일파는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해서 특검의 정상적 활동을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이 퇴진 약속을 하면 탄핵하지 않겠다는 것은 반헌법적 발상"이라면서 "탄핵 절차의 개시에 실패하면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해산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회동에는 정두언 정문헌 이성권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