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촛불이 대통령 끌어내릴 것…9일 탄핵 반드시 가결"

송고시간2016-12-04 11:45


野 "촛불이 대통령 끌어내릴 것…9일 탄핵 반드시 가결"

촛불 행진
촛불 행진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6차 주말 촛불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6.12.4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등 야(野) 3당은 4일 전국에서 232만명(주최측 추산)이 참여한 전날 촛불집회와 관련, "촛불은 지치지도 흔들리지도 않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야권은 또한, 오는 9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이 부결되면 광화문 광장의 분노가 여의도 정치권으로 향할 것이라며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를 향해 탄핵안 표결 동참을 압박했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민 마음속에 대통령의 임기는 이미 어제로 끝났다. 일분일초도 아까우니 빨리 내려오라"며 "더 버티면 1천만 촛불이 강제로 대통령을 끌어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야간에도 이어진 촛불의 행진
야간에도 이어진 촛불의 행진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행진을 벌이는 시민들이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앞을 지나 청와대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2016.12.3
jjaeck9@yna.co.kr

기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을 겨냥해 "한 줌도 안 되는 4% 권력의 단맛에 빠져 모든 것을 잃는 바보 같은 짓을 해선 안 된다"며 "어리석은 기득권 근성은 자멸을 초래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박(비박근혜)계는 캐스팅 보트를 쥐었다는 환상도 버려야 한다. 대통령의 공범으로 남을 것인지, 국민 편에 설 것인지 선택해야한다"며 "탄핵이 부결된다면 국회가 국민으로부터 탄핵을 당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도 정론관 브리핑에서 새누리당 비박계의 탄핵철회 움직임을 겨냥, "친박이든 비박이든 탄핵이라는 역사적인 소명에 동참하고 국정농단의 책임을 져야만 한다"며 "촛불민심을 배임하고 박 대통령과 뭔가를 도모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질서있는 퇴진과 4월 사임 등 꼼수로는 어림없다. 국민이 정치권에 보낸 경고는 단호하며, 정치권이 기회주의적 행태를 보인다면 그 책임 또한 묻게 될 것이다. 국회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는 9일 탄핵으로 민심에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