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성서도 고병원성 AI 확진…"농장 간 감염 막아라"

송고시간2016-12-04 10:01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장성 산란계 농장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1일 닭 20마리가 폐사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된 장성군 남면 산란계 농장에 대해 농림축산검역본부가 H5N6형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했다.

AI 비상
AI 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도는 동물위생시험소 시료 검사에서 H5형 바이러스가 검출되자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닭 2천 마리를 이미 예방적 살처분했다.

전남에서는 올해 들어 농장 기준으로 네 번째 고병원성 AI 확진이다.

지난달 16일 해남 산란계 농장, 지난달 18일 무안 오리 농장, 지난달 28일 나주 씨오리 농장에서 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축산당국은 닭 4만2천 마리, 오리 5만9천 마리 등 10만1천 마리를 살처분했다.

농장은 아니지만 강진만 고니 사체에서도 AI 바이러스가 검출돼 고병원성 판정이 나오기도 했다.

전남도는 이번 주가 AI 확산 세를 판가름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철새를 매개로 한 것으로 추정된 감염이 주를 이뤘지만, 국내 최대 오리 산지인 나주에서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농장 간 감염이 본격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전남에서는 1개 시·군에서 AI가 중복 발생한 사례는 없지만, 농장 간 2차 전파가 시작된다면 확산은 걷잡을 수 없게 된다.

특히 나주시 공산면 발생 농장에서는 전남 44곳으로 새끼 오리가 분양된 것으로 알려져 추가 감염 우려가 크다.

이 농장 주변은 3㎞ 이내에서 7 농가·79만 마리(닭 78만 마리, 오리 1만 마리), 3~10㎞에는 75 농가·284만 마리(닭 227만 마리, 오리 57만 마리)의 닭과 오리를 키우는 밀집 사육지이다.

전남도는 이들 농장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영남만 청정 지역으로 남았고 다른 지역에서는 농장 간 2차 전파 의심사례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전남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