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첫 여성 헬기 교관조종사 탄생…정은희 준위

송고시간2016-12-04 09:29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육군 최초의 여성 헬기 교관조종사가 탄생했다.

4일 육군에 따르면, 육군항공작전사령부 제2항공여단 알바트로스대대에서 헬기 조종사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정은희(37) 준위는 지난달 말 교관조종사 자격을 획득했다.

주 임무 비행훈련을 200시간 이상 이수한 정조종사 중 엄격한 평가를 거쳐 조종 기술이 탁월한 소수만 교관조종사로 선발된다. 현재 육군에서는 200명 안팎의 베테랑 조종사가 교관조종사로 활동하고 있는데 여성은 정 준위가 처음이다.

1999년 하사로 임관, 항공관제 임무를 담당하던 정 준위는 조종사의 꿈을 품고 2004년 조종 준사관에 도전해 2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초의 여성 헬기 조종 준사관이 됐다.

정 준위는 2006년 정조종사 자격을 획득한 뒤 UH-60 블랙호크 헬기를 몰고 약 1천500시간 이상 공중강습작전, 항공지원작전 등 각종 전술 훈련부터 고공 강하, 화물 공수, 긴급환자 수송, 산불 진화 등의 임무를 빈틈없이 수행했다.

앞으로 정 준위는 부여된 기본임무 외에 부조종사 전입교육과 평가, 정조종사 양성 등 교관조종사로서의 임무도 수행하게 된다.

정 준위의 남편도 헬기 조종사다. 지난 2005년 같은 부대에 근무하던 이철호 소령과 결혼했다. 남편은 정조종사로 아내인 정 준위가 한발 앞서 나간 셈이다.

정은희 준위는 "여군 조종사이기 전에 군인으로서 주어진 임무에 열정을 다해 노력했다"면서 "앞으로 교관조종사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전투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군 최초 여성 헬기 교관조종사 자격을 획득한 정은희 준위. [육군 제공]
육군 최초 여성 헬기 교관조종사 자격을 획득한 정은희 준위. [육군 제공]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