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판도라 상자' 열린다…伊·오스트리아 투표

송고시간2016-12-04 08:31

개헌 국민투표 부결·극우 대통령 당선 최악 시나리오

트럼프 충격 맞물려 유럽 포퓰리즘 확산·탈 EU 가속화 판가름

(제네바 로마=연합뉴스) 이광철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에서 4일(현지시간) 오전 유럽의 정치 지형을 바꿀 수 있는 역사적인 투표가 시작된다.

마테오 렌치 총리가 주도하는 이탈리아 개헌 투표는 상하원에 동등한 권한을 부여한 현행 헌법을 고쳐 상원의원 수를 줄이고 중앙 정부의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헌 지지 호소하는 렌치 이탈리아 총리
개헌 지지 호소하는 렌치 이탈리아 총리

[EPA=연합뉴스]

렌치 총리는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고 행정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개헌 국민투표에 자신의 거취까지 연결지었다.

반면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당인 오성운동 등 야당은 렌치 총리의 개헌 주장을 반대하면서 이번 국민투표를 렌치 정부에 대한 심판대로 삼아야 한다며 유권자들을 설득하고 있다.

지난달 18일 마지막 여론조사에서는 개헌 반대가 찬성을 5∼11%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도박사들도 부결 쪽으로 베팅하고 있다.

11%에 이르는 높은 실업률과 막대한 국가 부채, 유로존 악성 부채를 짊어진 은행 등 경제문제로 궁지에 몰린 렌치 총리는 개혁을 내세워 개헌을 추진하고 있지만, 개헌을 바라보는 이탈리아 유권자들의 속내는 복잡하다.

상하원에 고르게 권력을 분배한 현행 시스템은 1921년부터 1943년까지 이탈리아의 수상으로 있었던 파시스트 베니토 무솔리니처럼 독재자가 등장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만들어졌다.

이탈리아 개헌 반대 주도하는 오성운동의 베페 그릴로
이탈리아 개헌 반대 주도하는 오성운동의 베페 그릴로

[AFP=연합뉴스]

지난해 0.8%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마이너스 성장에 마침표를 찍은 렌치 총리는 정치 구조 변화로 경제 개혁에 속도를 내려 하지만 오성운동 등 야당은 이탈리아 내 난민 문제, 실업률 등 경제 현안, 중앙집권 정부의 등장 등을 이유로 개헌반대를 외치고 있다.

개헌이 부결되면 이탈리아 정치는 극심한 혼란에 빠져들게 되고 오성운동 등 포퓰리즘 정당이 전면에 부각할 가능성이 크다.

오성운동은 유로화를 쓰는 유로존 탈퇴까지 주장하고 있어, 이탈리아가 브렉시트(영국의 EU탈퇴)에 이어 유럽연합(EU)을 뒤흔드는 뇌관이 될 수 있다.

오스트리아는 나치 부역자들이 세운 자유당 대선 후보 노르베르트 호퍼가 당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나치의 망령'을 유럽에 다시 불러내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전 녹색당 당수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은 호퍼를 반대하는 녹색당과 사민당, 국민당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여론조사에서 오차 범위 내로 근소하게 밀리고 있다.

호퍼 역시 반난민 정책, 외국인 차별, EU탈퇴 등을 주장해 유럽으로서는 이탈리아 개헌부결과 호퍼의 당선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을 수도 있다.

1990년대 중후반 유럽 극우 포퓰리즘을 주도했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외르크 하이더의 후예들이 20여 년 만에 다시 유럽 정치의 주도권을 쥐게 되는 셈이다.

오스트리아 극우 자유당 대선후보 노르베르트 호퍼
오스트리아 극우 자유당 대선후보 노르베르트 호퍼

[AP=연합뉴스]

20년 전 미국은 민주당 빌 클린턴 정부였기 때문에 유럽의 포퓰리즘은 유럽의 문제였지만 올해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면서 유럽 포퓰리즘이 트럼프의 대중주의와 연쇄반응을 일으키면 그 영향은 예측 불가라는 전망도 나온다.

내년 4월 대선을 앞둔 프랑스도 집권 사회당 정부의 지지율이 바닥을 맴돌면서 극우와 보수의 대결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로마 루이스 귀도 카를리 대학의 지오바니 오르시나 정치학 교수는 렌치 총리의 패배를 전망한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뷰에서 "렌치가 젊은 개혁론자에서 기득권층으로 인식된 변화는 놀라울 정도"라며 정치가 희생양이 됐다고 우려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