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표원, 철강재 KS 기준 강화…"신뢰 높여 수출 촉진"

송고시간2016-12-04 11:00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국가기술표준원이 내년 1월 1일부터 건설용 철강재 24종의 한국산업표준(KS) 기준을 강화한다.

국표원은 4일 "KS 개정 고시를 통해 미국, 유럽 등 국제표준 기준으로 철강재 표준을 상향했다"며 "건축물의 안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요구에 부응하고 국내 기업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우선 '일반 구조용 압연 강재' 등 23종은 항복강도(변형이 생기기 전까지 버틸 수 있는 최대 저항력) 기준을 유럽 표준(EN) 수준 이상으로 강화했다.

'용접 구조용 압연 강재' 관련 부분에는 저온 충격시험 항목을 추가했다. 영하 40도에서도 보증되는 고품질 제품 생산을 유도하기 위함이다.

또 강종 기호 기준을 기존 인장강도에서 항복강도로 바꿨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가 설계 등에 더욱 쉽게 제품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국표원은 "강도기준이 상향되면 건축물에 사용되는 자재량을 강종에 따라 6~17%까지 절감하면서도 안전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제표준 수준으로 기준이 상향되기 때문에 KS의 신인도가 높아져 수출도 촉진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