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리 더 오르기 전에 받자'…11월 주택담보대출 다시 증가

송고시간2016-12-04 08:00

지난달 6대 은행 담보대출 3조1천억원 넘어

혼합형 담보대출 금리 0.4%p 상승…美 금리 인상하면 더 오를 듯


지난달 6대 은행 담보대출 3조1천억원 넘어
혼합형 담보대출 금리 0.4%p 상승…美 금리 인상하면 더 오를 듯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박의래 기자 = 지난 10월 2조원대로 떨어졌던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11월 들어 다시 3조 원대로 증가했다.

부동산 매매가 줄어들고, 금리가 저렴한 적격대출이나 아낌 e-보금자리론 같은 정책 금융 상품의 판매가 지난달 일부 중단되었음에도 대출량이 늘어난 것이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11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80조6천383억원으로 10월 말(377조4천750억원)보다 3조1천633억원 늘었다.

이는 10월 증가분(2조8천732억원)보다 2천901억원 증가한 것이다.

KEB하나은행이 1조8천449억원이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고, 우리은행도 1조503억원이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최근 주택담보대출이 감소세를 보였으나 11월 큰 폭으로 뛰었다.

KB국민은행도 5천412억원, 농협은행은 1천169억원, 기업은행은 68억원이 각각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약 4천억원 줄어들며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통상 이사 철인 10월에 견줘 11월 주택담보대출액이 줄어드는 게 일반적이다. 이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주택매매량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작년 11월 서울의 주택거래량은 같은 해 10월에 견줘 1천676건 줄었다. 11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10월 증가분보다 42.3%나 감소했다.

올해도 거래량이 줄어든 건 작년 상황과 마찬가지여서 대출이 줄어드는 게 정상이다. 올해 11월 서울 아파트 매매는 1만1천134건으로 전월(1만3천25건)보다 1천891건 줄었다.

금리가 저렴해 인기가 높은 정책 금융 상품 중 상당수 대출이 중단된 점도 대출 증가의 악조건이었다.

아낌 e-보금자리론은 연말까지 대출이 중단됐다. 보금자리론은 주택가격 3억원 이하로 자격조건이 깐깐해졌다. 적격대출도 상당수 시중은행에서 판매를 중단했다. 이 같은 악조건 속에서도 대출이 늘어난 건 미국의 트럼프 후보 대통령 당선 이후 인플레이션 우려로 시장금리가 급등하면서 국내 대출 금리가 가파르게 오름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KB국민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금리는 10월 말 3.06∼4.36%에서 12월 2일 3.55∼4.85%로 올랐다. KEB하나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는 같은 기간 3.20∼4.4%에서 3.55∼4.66%로 뛰었다.

우리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는 2.94∼4.24%에서 3.37∼4.67%로, 신한은행의 금리는 3.04∼4.34%에서 3.58∼4.69%로 각각 상승했다.

여기에 미국이 12월 금리 인상을 시작으로 내년에 2차례 이상 금리를 올리면 국내 금리가 더 뛸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아울러 내년부터 잔금대출에도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적용되면서 미리 앞당겨서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늘어난 점도 11월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배경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한 시중은행의 대출 심사역은 "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로 미리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이 많아졌고, 내년부터 집단대출 규제가 강화되다 보니 아파트 시공을 앞당겨 잔금대출을 당겨 받으려는 수요도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