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대표 등 5명 금탑산업훈장

송고시간2016-12-04 11:00

5일 무역의날 맞아 유공자 760명 포상

14년 만에 100억불 이상 수출의탑 수상업체 배출 못 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대표 등 5명이 제53회 무역의날을 맞아 금탑산업훈장을 받는다.

한국무역협회는 4일 세계적 경기침체 등 어려운 대외여건에서도 수출 증대를 위해 매진한 유공자 760명에게 훈·포장과 정부 표창을 한다고 밝혔다.

5일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금탑훈장을 받는 문 대표는 2014년 대표이사로 취임한 후 수출 시장을 크게 확대했다. 수출국 수를 기존 24개국에서 42개국으로 늘렸다.

석유제품 수출물량도 4천100만배럴에서 5천200만배럴로 늘리며 국가경제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선박용부품 업체인 삼강엠앤티[100090]의 송무석 회장은 세계적인 조선 경기침체에도 일본, 이란 등 해외 시장 개척에 성공했다는 점, 자동차부품 업체인 디와이오토의 이귀영 대표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수출 비중 51%를 달성하며 수출 확대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의약품 업체 에스티팜[237690]의 임근조 대표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하성용 대표도 금탑훈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임 대표는 원료의약품 단일품목으로는 국내 처음으로 올해 수출 1억달러를 달성했고, 하대표는 국산 항공기와 기체 구조물 수출을 확대한 공을 인정받았다.

또 김종선 대선인터내셔날 대표 등 5명이 은탑 훈장, 최창학 희성촉매 대표 등 9명은 동탑 훈장을 받는다.

철탑과 석탑훈장 수상자는 각각 9명과 8명이다.

아울러 한화토탈이 50억불탑, 태광산업·한국항공우주산업·현대다이모스가 각각 10억불탑을 수상하는 등 총 1천209개업체가 100만달러 이상 수출을 돌파해 '수출의 탑' 수상업체로 선정됐다. 1억불 이상 탑을 수상한 업체는 55개사다.

하지만 2년 연속 무역 1조달러 달성 실패가 확실시되는 등 우리나라 수출이 심각한 부진에 빠지면서 각종 실적 규모는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상당히 초라해졌다.

올해 수출의탑 수상업체 수는 2004년 1천191개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의탑 수상업체는 2011년에는 1천929개로 2천개에 육박하기도 했다. 지난해 수상업체 수도 1천328개에 달했다.

더욱이 올해는 2002년(현대자동차[005380] 70억불탑이 최고) 이후 14년만에 처음으로 100억불탑 이상을 받은 업체가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 수출의탑은 해당 실적을 돌파할 때마다 한 번씩만 받을 수 있으며 2014년과 2015년에는 삼성전자[005930](750억불탑)와 SK하이닉스[000660](150억불탑)가 각각 그해 최고 수출의탑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우리나라 수출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을 중심으로 고부가가치화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흐름으로 분석된다. 화장품 등 소비재 수출이 확대하고 있고,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무역의 질을 개선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올해(10월까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비중은 37.7%로 지난해 35.9%보다 크게 늘었다.

시상식은 5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무역의날 기념식 때 진행된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