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겨울철 운동 독되지 않으려면…"준비운동으로 체온높여야"

송고시간2016-12-04 06:00

"고혈압·심장병 환자, 실내에서 운동량 서서히 늘려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초겨울이 되면서 건강을 지키기 위해 시작한 운동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 몸은 추운 환경에 노출되면 근육과 관절이 굳고, 혈관 수축으로 혈액순환이 감소하기 때문에 겨울철 운동에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4일 조언했다.

겨울철에는 운동을 시작하기 전 준비운동을 많이 해 체온을 올리는 것도 추위로 몸에 나타나는 이상을 막을 수 있는 대표적인 방법이다.

박원하 삼성서울병원 스포츠의학센터 교수는 "추운 날에는 유연성이 떨어지고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효소의 활성도가 약해지기에 운동능력이 저하된다"며 "운동을 하다 다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체온을 높이고 몸이 큰 움직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준비운동을 충분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위에 따라 체온보존을 위한 복장을 충분히 갖추고서 운동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박 교수는 "체온의 손실은 머리 부분과 목 부위에서 가장 심하게 일어날 수 있으므로 털모자와 목도리 등을 갖춰야 한다"며 "특히 맨살에 입는 옷은 땀의 흡수가 좋은 면제품, 겉에 입는 옷은 바람과 열의 차단이 잘 되는 재질이 좋다"고 조언했다.

고혈압, 심장병 등의 환자들은 추위에 노출될 경우 혈압이 갑자기 상승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김원 서울아산병원 스포츠건강의학센터 교수는 "심혈관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겨울철 야외운동이 위험할 수 있다"며 "되도록 실내에서 서서히 운동량을 늘리는 것이 좋으며, 만약 야외에서 운동하게 된다면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새벽 시간보다는 기온이 올라간 낮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평소 숨이 차거나 가슴 통증, 실신 경험 등이 있다면 운동을 시작하기 전 전문가와 상의해 운동 강도를 조정해야 한다"며 "만약 운동할 때 어지러움, 구역질,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무리하지 말고 즉각 운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하권 접어든 초겨울 운동…"준비운동으로 체온 높여야"

영하권 접어든 초겨울 운동…"준비운동으로 체온 높여야"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