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U+, '데이터 프리' 상품 출시 2개월 만에 500만명 이용

송고시간2016-12-04 09:00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콘텐츠 데이터 프리', '3시간 데이터 프리' 등 데이터 상품을 출시한 지 2개월여 만에 약 500만명이 이용했다고 4일 밝혔다.

'콘텐츠 데이터 프리' 상품은 LG유플러스의 비디오 포털에서 영화, 실시간 TV 등을 볼 때 1천100원(부가가치세 포함)만 더 내면 데이터를 별도로 차감하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3시간 데이터 프리' 상품은 영화, TV 다시보기, 실시간 TV 등을 이용자가 원하는 3시간 동안 데이터 부담 없이 채널별로 옮겨 다니면서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회사 측은 남은 데이터를 가족·친구·지인 등에게 매월 최대 2회씩 주고받을 수 있는 'U+ 데이터 주고받기' 서비스 또한 출시한 지 1개월 만에 30만명이 이용했다고 전했다.

최순종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모바일 문화생활을 선도할 수 있도록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콘텐츠 데이터 프리' 및 '3시간 데이터 프리' 등 데이터 혜택 상품을 출시 2개월여 만에 500여만명의 고객이 이용했다고 4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연합뉴스]

LG유플러스는 '콘텐츠 데이터 프리' 및 '3시간 데이터 프리' 등 데이터 혜택 상품을 출시 2개월여 만에 500여만명의 고객이 이용했다고 4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연합뉴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