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항공시장 더 큰다"…외국 항공사들 적극 공략

송고시간2016-12-04 06:25

직항로 개설하고 유럽·미주 노선 운항 늘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내국인의 해외여행이 급증하고 관련 산업이 확대되자 외국 항공사들이 한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직항로를 새로 개설하거나 여객 수요뿐 아니라 수익성이 높은 유럽, 미주 노선을 늘려가는 추세다.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해외로 출국한 우리 국민은 1천478만37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1천265만5천687명)보다 16.8% 증가했다.

연간 해외여행객은 2010년 1천248만8천364명에서 계속 늘다가 2015년에는 54.6%나 성장한 1천931만430명을 기록했다.

이처럼 국내 항공시장이 커져 외항사들의 '러시'가 이어진 결과 현재 인천국제공항에 취항한 외항사는 총 80여 곳에 달한다.

그럼에도 여객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데다 환승 수요에 대한 기대까지 겹치면서 외항사들이 국내 시장 지분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해외여행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인천국제공항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외여행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인천국제공항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는 외항사 4곳이 인천발 직항 노선을 처음으로 개설했다.

지난 4월 캄보디아 국적사인 앙코르항공이 인천∼프놈펜을 잇는 노선에 외항사로는 최초로 취항했다.

비슷한 시기 중국국제항공은 인천과 중국 윈저우에 첫 정기편을 띄웠다.

지난 10월에는 폴란드 국적사인 폴란드항공이 인천∼바르샤바 직항 노선을 개설해 양국을 바로 잇는 하늘길을 처음 뚫었다.

하이난항공 그룹의 자회사인 홍콩항공은 이달 16일 인천공항 첫 취항을 앞두고 있다.

이미 인천에 취항한 외항사들은 운항 노선을 확대해 여객 수요 잡기에 나섰다.

에어캐나다는 인천∼밴쿠버 직항편을 서비스해오다 최근 토론토행 노선을 새로 개설해 정기편을 띄우고 있다.

델타항공은 기존 인천∼디트로이트, 시애틀 노선을 유지한 채 내년에 애틀랜타 직항편을 추가로 운항할 계획이다.

싱가포르항공은 지난 10월부터 외항사로는 유일하게 인천∼로스앤젤레스(LA) 직항 노선을 오간다.

인천∼마닐라, 칼리보, 세부 노선에 취항한 필리핀 최대 저비용항공사(LCC)인 세부퍼시픽항공은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위해 최근 한국에 지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부산 김해공항에도 외항사들이 추가로 진출할 움직임을 보인다.

핀란드 항공사인 핀에어는 일찌감치 부산∼헬싱키 직항편에 관심을 나타냈다. 우리 정부는 곧 핀란드 당국과 추가 운수권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지난해 9월 부산∼암스테르담 운수권을 확보한 네덜란드 KLM항공 역시 해당 노선 취항을 계속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항사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해외여행객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으로 꼽힌다"며 "이미 국내에 대거 진출한 유럽계 항공사들은 항공협정을 통한 노선 증편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항사의 직항 노선이 많아지면 다양한 여행지를 저렴한 가격에 빠르게 갈 수 있어 소비자가 얻는 혜택이 크다.

국적 항공사로서는 주요 수익 노선에서 승객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외항사들은 국내 시장만 보는 게 아니라 인천에서 모객해 아시아, 유럽의 다른 국가로 연계하려는 전략"이라며 "국적사 입장에서는 그만큼 많은 승객을 빼앗길 수 있어 반갑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풍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풍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