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뭉쳐야 산다"…현대미포 노사 힘합쳐 선박 수주 따내

송고시간2016-12-04 10:10

독일서 LNG벙커링선 수주…"수주절벽·노사갈등 위기 속 상생의 모범사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극심한 수주가뭄 속에서 현대미포조선[010620] 노사가 힘을 합쳐 선박 수주를 따내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미포 노사가 일감확보를 위해 수주활동에 나선 것을 두고, 국내 조선 '빅3'가 노사갈등을 겪는 것과는 차별화되는 행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독일 버나드슐테(Bernhard Schulte, 이하 슐테)사로부터 7천500입방미터(㎥)급 LNG벙커링선(Bunkering) 1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LNG벙커링선은 LNG추진선에 LNG를 공급하는 선박으로, 이번 계약에는 1척의 옵션이 포함돼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현대미포조선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17m, 폭 20m, 높이 10.3m 규모이며, 2018년 하반기에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수주계약식에는 현대중공업그룹 선박영업부문장인 박승용 전무와 함께 현대미포조선의 강원식 노조위원장이 참석해 수주에 힘을 보탰다.

현대미포조선 노조는 지난 10월 노조 소식지를 통해 "당장 내년에 일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노사가 합심해 일감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하며 노조도 일감확보에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수주계약식에 참여해 이같은 약속을 실천에 옮겼다.

이 자리에서 강원식 노조위원장은 "우리 회사에 선박을 발주해 준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노조위원장으로서 안정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최고의 품질과 정확한 납기를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선주사인 슐테사 관계자는 "현재와 같이 조선 시황이 침체한 상황에서 단합된 노사관계를 보며 현대미포조선에 대해 큰 신뢰를 갖게 됐다"며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번 수주 성공은 현대미포의 안정적인 노사관계와 함께 고연비·친환경 선박에 대한 기술력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가 환경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친환경 LNG(액화천연가스)를 주요 연료로 이용하는 선박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NG벙커링선도 차세대 친환경 선박이자 LNG 산업의 블루오션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유례없는 경영위기를 극복하려면 다양한 경영효율화 노력과 함께 안정적인 노사관계 유지도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노사가 합심해 추가 수주를 따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지난 9월 위기극복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기본급 동결을 주 내용으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 임단협을 마무리했다.

최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현대미포조선과 슐테사의 LNG벙커링선 수주계약식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우측부터 현대미포 강원식 노조위원장, 현대중공업그룹 박승용 선박영업부문장(전무), 슐테사 크리스티앙 브로이엘 탱커용선부문 사장. [현대중공업그룹 제공=연합뉴스]

최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현대미포조선과 슐테사의 LNG벙커링선 수주계약식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우측부터 현대미포 강원식 노조위원장, 현대중공업그룹 박승용 선박영업부문장(전무), 슐테사 크리스티앙 브로이엘 탱커용선부문 사장. [현대중공업그룹 제공=연합뉴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