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연설때 졸고있는 메드베데프 총리…러' 수뇌부의 일상은

송고시간2016-12-04 09:00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할 때면 무거워지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의 눈꺼풀이 러시아에서 관심사라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일(현지시간) 전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전날 크렘린 궁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의 연례 대(對)의회 국정연설 때 귀빈석에서 눈은 감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비슷한 전례를 고려할 때 메드베데프 총리가 이번에도 졸았다는 관측이 힘을 얻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국정연설 때 졸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현지방송 캡처]

지난 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국정연설 때 졸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현지방송 캡처]

WP는 정치 연설이란 따분한 경향이 있고 푸틴 대통령은 길게 연설하는 특기로 유명한 사람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마라톤 질의·응답은 4시간 이상 이어진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WP는 "이날 70분짜리 국정연설 때 졸다가 사진이 찍힌 것도 이해할 만하다"면서 "흥미로운 점은 이제 사람들이 메드베데프 총리가 공식 행사 때 졸기를 기다린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메드베데프 총리가 공식 행사 때 조는 것이 첫 목격된 것은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이었다.

그는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이 시작된 후 푸틴 대통령 근처에 앉아서 눈을 감고 있었고, 꾸벅꾸벅 조는 모습이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눈을 감고 자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유튜브 캡처]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눈을 감고 자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유튜브 캡처]

그 모습은 곧 크렘린에 비판적인 네티즌들의 조롱거리가 돼 여러 패러디를 양산했다.

사진 기자들은 그 뒤로 메드베데프 총리의 눈을 주시하기 시작했는데 번번이 성과가 있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2014년 푸틴 대통령의 국정연설 때 졸다가 또 걸렸다.

작년 국정연설 때도, 올해 국정연설 때도 쏟아지는 잠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노출했다.

메드베데프 총리가 왜 행사 때마다 조는지 공식 설명이 나온 적은 없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이 오래전에 한 가지 의미심장한 힌트를 준 적이 있었다.

푸틴 대통령은 총리 시절이던 2008년 공영 방송과의 연례 질의 응답에서 "대통령과 총리가 잠들었을 때 국정을 누가 운영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번갈아 잠을 잔다"고 답했다.

무려 9개 시간대가 펼쳐진 광대한 러시아 영토를 24시간 빈틈없이 통치하기 위해 자신과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이 동시에 수면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청중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왼쪽) 러시아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은 2016년 12월 1일 국정연설을 위해 크렘린 궁에서 함께한 모습.[EPA=연합뉴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왼쪽) 러시아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은 2016년 12월 1일 국정연설을 위해 크렘린 궁에서 함께한 모습.[EPA=연합뉴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