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부간선도로 '뻥 뚫렸다'…의정부∼서울 시계 시속 25→60km

송고시간2016-12-04 07:35

동부간선도로 확장ㆍ신설 공사 마무리…5일 준공식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상습 정체구간인 동부간선도로 의정부-서울 구간 확장ㆍ신설 공사가 마무리돼 서울과 의정부를 비롯한 경기북부지역을 오가기가 한층 편리해질 전망이다.

동부간선도로 '뻥 뚫렸다'…의정부∼서울 시계 시속 25→60km - 1

4일 경기도 의정부시에 따르면 2009년 시작된 서울시계∼동일로 장암동 생태연결통로 앞 2.63km 구간 도로 신설 공사가 마무리 단계로, 5일 준공식이 열린다.

2009년 착공, 약 1천800억원이 투입된 확장ㆍ신설 공사가 자금난 등 우여곡절 끝에 7년만에 마침표를 찍는 것이다. 시는 앞서 장암IC∼서울시계 3.06㎞ 확장 공사는 2014년 말 완료했다.

의정부 장암 지역과 서울 시계를 연결하는 이 구간은 그간 상습 정체지역으로 악명이 높았다. 그다지 길지 않은 구간이지만 상습적으로 막힌 데는 이유가 있었다.

동부간선도로는 서울 강변북로와 연결되는 도로로, 이 구간은 도봉구·노원구 등 서울 동북부 지역과 의정부를 오가는 차량은 물론 서울 중심부까지 왕래하는 차량도 이용한다. 여기에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를 타고 일산 등지로 이동하는 차량도 이 구간을 통과한다.

이 때문에 이 구간을 이동하는 차량은 하루 평균 10만2천대에 이를 정도로 많은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동부간선도로 의정부 방향
동부간선도로 의정부 방향

시는 신설된 2.63km 구간이 개통되면 최소 30%의 차량이 분산될 것으로 전망한다.

시 관계자는 "신설된 도로까지 개통하면 출퇴근 시간 차량이 분산되면서 기존 통과속도가 25km 수준에서 60km 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앞서 2014년 말 장암IC∼서울시계 3.06㎞ 확장 공사를 완료했다. 2009년부터 이 구간을 6차선에서 8∼12차선으로, 기존 폭 20m에서 폭 35~48m로 넓힌 것이다. 이 때문에 이번 신설 도로와 함께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의정부 북부에 위치한 양주와 동두천에 사는 주민들도 서울 나들이가 편해질 전망이다.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를 타고 신설도로를 통해 바로 동부간선도로로 진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신설 구간 도로 공사는 대부분 마무리 됐지만 아직 820m 길이의 장암지하차도 구간은 공사 중이다. 의정부→서울 방향은 이달 말, 서울→의정부 구간은 내년 3월 완료된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