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신혼부부, 양육·주거 부담에 출산의지 약해"

송고시간2016-12-04 07:01

고려대 논문…지방 신혼부부 자녀계획 가능성, 수도권의 1.37배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수도권에 사는 신혼부부의 출산의지가 지방보다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양육비나 주거비부담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4일 고려대 건축학과 박사과정 전세란씨와 이명훈씨의 논문 '신혼부부가구 출산의지에 영향을 미치는 주거환경요인 분석'을 보면 신혼부부 가운데 출산계획이 있는 비율은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에서 높았다.

국토교통부의 '2015 신혼부부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한 이 논문은 국책연구기관인 국토연구원이 주최한 주거실태조사 학술대회에서 장려상을 받았다.

논문의 분석대상은 2010년 1월 1일부터 2014년 12월 31일 사이 혼인신고한 신혼부부 2천207가구다. 이들의 소득은 연평균 4천810만여원이었고 대출·융자 탓에 매달 약 28만원을 지출했다.

분석대상을 혼인기간별로 나누면 1∼2년차는 1천367가구(50.6%), 3∼5년차는 1천335가구(49.4%)였으며 거주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천519가구(56.22%), 수도권 외 지역이 1천183가구(43.78%)였다.

남의 집에 세 들어 사는 임차가구(1천907가구·70.6%)가 자가가구(795가구·29.4%)보다,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1천66가구·61.7%)가 비아파트 거주 가구(1천36가구·38.3%)보다 많았다. 분석대상이 신혼부부여서 나타난 특성이다.

논문은 '로지스틱 회귀분석'으로 출산의지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소득 등 다른 조건이 같다면 비수도권 신혼부부가 출산계획을 할 가능성은 수도권 신혼부부보다 약 1.37배 컸다. 이 비율은 혼인 1∼2년차만 따지면 1.39배, 3∼5년차만 보면 1.25배였다.

연구진은 "출산이 주로 이뤄지는 20∼30대 젊은 층 비중은 수도권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의 물가가 높고 양육·보육비 부담도 크며 집값이 비싸 주거안정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실제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11월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평균 4억471만원으로 인천을 뺀 광역시(2억5천764만원)와 기타지방(1억8천701만원)보다 높았다.

평균 아파트 전셋값도 수도권이 3억66만원으로 지방광역시(1억8천890만원)와 기타지방(1억3천959만원)보다 비쌌다. 특히 서울에서 월세를 살면 다른 지역 월세 세입자보다 약 35만원을 더 부담해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자녀양육비도 수도권에 살면 더 많이 들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자녀가 1명인 가정의 월평균 자녀양육비는 대도시가 71만7천원, 중소도시가 61만5천원, 농촌이 52만1천원이다.

논문은 이미 아이가 있는 신혼부부가 둘째를 낳는 요인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추가자녀 출산계획을 세우는 데는 소득이나 주거지역보다는 신혼부부가 현재 사는 지역의 보육·안전·자연·생활·교통환경 등 주거환경에 얼마나 만족하는지가 중요한 변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첫 아이를 낳고 키울 때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를 더 낳을지 결정하는 것으로 연구진은 풀이했다.

연구진은 "작년 합계출산율이 1.24로 신혼부부 1쌍이 아이 1명은 낳는다고 볼 수 있다"면서 "출산을 늘리려면 부부별 상황에 맞춘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아이가 없는 신혼부부는 경제·주거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미 아이가 있다면 거주지역 주거환경을 개선해주는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