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협심증에 '스타틴' 고용량 투여하면 심장병 감소"

송고시간2016-12-01 10:00

세브란스병원, 협심증 환자 449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콜레스테롤이 낮은 협심증 환자라도 스타틴 제제를 고용량으로 투여하면 심장병 재발을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스타틴 제제는 고지혈증치료제로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예방 목적으로도 처방되지만, 실제 효과와 부작용(근육통, 혈당 상승, 기억력 저하 등)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상학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은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LDL) 수치가 80㎎/㎗ 미만으로 낮은 협심증 환자 449명을 대상으로 스타틴 제제 투여 용량에 따른 주요 심장병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온라인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중간강도 미만의 스타틴 제제(아토르바스타틴 10㎎, 로수바스타틴 5㎎, 심바스타틴 20㎎ 이하) 투여 그룹과 중간강도 이상의 스타틴 제제(아토르바스타틴 20㎎, 로수바스타틴 10㎎, 심바스타틴 40㎎ 이상) 투여 그룹으로 구분했다.

이후 두 그룹의 평균 4.5년간 주요 심혈관질환 증상을 비교한 결과 중간강도 이상 그룹이 더 좋은 치료성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간강도 미만 그룹에서는 16.6%가 심혈관 사망, 치명적이지 않은 심근경색증, 관상동맥 혈관 재개통 등 주요 심혈관질환을 겪었지만, 중간강도 이상 그룹에서는 이런 비율이 4.5%에 불과했다.

이상학 교수는 "그동안 협심증 환자에게 스타틴 제제를 투여할 때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면 어느 정도의 용량이 바람직한지 논란이 있었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관상동맥질환 환자에게도 중간강도 이상의 스타틴 제제가 주요 심혈관질환을 줄인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협심증에 '스타틴' 고용량 투여하면 심장병 감소"

"협심증에 '스타틴' 고용량 투여하면 심장병 감소"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