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아이스아레나 전광판 추락사고…"테스트이벤트 문제없어"


강릉아이스아레나 전광판 추락사고…"테스트이벤트 문제없어"

강릉아이스아레나.[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아이스아레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종목이 치러지는 강릉아이스아레나의 전광판이 빙판 위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는 내달 16일부터 치러지는 테스트이벤트 개최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관계자는 29일 "지난 26일 오후 경기장 천장에 매달려 있던 전광판을 바닥으로 내리는 과정에서 와이어가 풀리면서 빙판 위로 떨어졌다"며 "얼음이 깨졌지만 금방 복구할 수 있다. 빙판 내부에 있는 냉각 파이프는 이상이 없어 테스트이벤트를 치르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현재 공정률 95%인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는 지난 18~20일 평창올림픽 테스트이벤트인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12월 16~18일)의 사전 운영 점검을 위한 '트레이닝 이벤트'인 제33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대회가 치러진 바 있다.

당시 대회에서는 전광판에 영상만 보여주는 영상 패널만 장착돼 있었다.

이에 따라 내달 테스트이벤트에 대비해 하단에 문자를 보여주는 패널을 장착하는 작업을 하려고 바닥으로 전광판을 내리는 작업을 하던 도중 고정용 와이어가 풀려 전광판이 빙판 위로 떨어졌다. 이 과정에서 전광판의 패널이 손상되고 프레임이 휘어졌다.

조직위 관계자는 "테스트이벤트 때는 전광판의 위치를 바꿔 새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2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