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를루스코니 伊 前총리 "국민투표 후 정치 재개 여부 결정"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가 내달 4일로 예정된 헌법 개정 국민투표 이후 정치 재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우파 정당 전진이탈리아(FI) 대표를 맡고 있는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2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방송에 출연해 "국민투표가 마무리된 후 정치를 계속할지, 아니면 그만둘지에 대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시민들과 FI 당원들에 대한 책임감은 내 존재가 여전히 필요하다는 느낌을 준다"고 말해 정치 재개 쪽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그는 지난 26일 이탈리아 공영방송 RAI와의 회견에서는 유럽인권재판소가 자신에게 적용된 공직 진출 금지 조치가 부당하다고 판결할 경우 공직에서 다시 활동할 것이라는 계획을 내비친 바 있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 [AP=연합뉴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 [AP=연합뉴스]

베를루스코니는 2013년 세금 횡령 혐의로 이탈리아 대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뒤 상원 의원직을 박탈당하고, 공직 진출이 금지되자 이 판결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유럽인권재판소에 제소했다.

2011년 이탈리아 경제 위기 속에 총리직에서 사임한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지난 6월 심장판막 교체 수술을 받은 뒤 30년 동안 구단주로서 애착을 보여온 프로축구단 AC밀란을 중국 자본에 넘기고, 미디어세트의 지분 일부를 매각하는 등 은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인식됐다.

그는 그러나 상원 축소를 골자로 한 국민투표에서 최근 적극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며 본격적인 정치 재개가 임박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그는 "집권 중도 좌파가 추진하고 있는 개헌안은 이탈리아를 전혀 변화시킬 수 없다"며 "국민투표 찬성론자들이 국민투표 부결로 초래될 결과에 대해 거짓말을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국민투표가 부결되더라도 시장에 혼란이 일어나거나, 이탈리아 경제 회복이 지연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탈리아 국민투표에서는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를 비롯해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의 후임을 맡아 긴축 정책을 이끈 경제학자 출신의 마리오 몬티 전 총리, 렌치 총리와 같은 민주당(PD) 소속인 마시모 달레마 등 전직 총리 5명이 공개적으로 반대 투표를 천명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