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권총 차고 김태촌 잡은 조승식·'재벌 수사 달인' 박영수(종합)

특별검사 후보
특별검사 후보(서울=연합뉴스) 야당은 29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파헤칠 특별검사 후보자로 검사 출신의 조승식(사법연수원 9기.왼쪽)과 박영수(사법연수원 10기) 변호사를 추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총 차고 김태촌 잡은 조승식·'재벌 수사 달인' 박영수(종합) - 2


'최순실 특검' 후보들, 선 굵은 강력·수사통…적극적·강직한 성격
趙 '범죄와의 전쟁' 실제 모델…朴 '현대차·론스타 수사' 중수부장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보배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파헤칠 특별검사 후보자로 검사장 출신의 조승식(64·사법연수원 9기) 변호사와 고검장 출신의 박영수(64·연수원 10기) 변호사가 29일 추천됐다.

검찰 고위간부 출신의 두 후보자는 적극적이고 강직한 성품에 통솔력과 돌파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두 후보자 모두 강력부 검사로 오랜 기간 일했으며 '강력통'으로 분류된다.

충남 홍성 출신인 조 변호사는 '강력·조폭 수사의 달인'으로 통한다. 대전고,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그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 속의 강골 검사 조범석의 실존 모델로도 유명하다. 당시 영화감독이 제작 과정에서 조 변호사를 여러 차례 찾아가 자문과 조언을 구했다고 한다.

과거 주요 부임지마다 관내 조폭을 소탕해 '조폭들이 치를 떤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조폭 사이에서 '해방 이후 최고의 악질 검사'로 악명이 자자했다.

1990년 서울에서 당대 최고의 조폭 김태촌씨를 검거할 때 현장에서 권총을 차고 직접 수사관들과 함께 김씨를 덮친 일화는 지금도 강력부 검사들의 세계에서 '전설'로 남아 있다.

그의 손에 잡힌 조폭 두목들만 엮어도 대한민국 조폭 역사가 정리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김태촌씨 말고도 호남 조폭 대부 이육래, 마카오 원정 도박 조직 두목 이석권, 부산 칠성파 두목 이강환, 영도파 두목 천달남 등이 조 변호사에게 검거됐다.

고향에서 근무할 때는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겠다며 퇴근 후 외부활동을 극도로 자제하는 등 엄격히 자기 관리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서울서부지검장, 인천지검장과 대검 마약·조직범죄부장을 거쳐 2008년 대검 형사부장을 끝으로 개업했다.

검도 6단의 고수이며 색소폰과 볼룸댄스 등 취미 활동에도 조예가 깊다. 아들도 변호사이며 현재 제이씨앤파트너스 대표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제주 출신인 박 변호사는 국민적인 관심이 쏠렸던 중요 대형 사건 수사에서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강력통·특수통'으로 유명하다. 서울 동성고와 서울대 문리대를 졸업했다.

대검 강력과장, 서울지검 강력부장과 서울지검 2차장검사 등을 거쳐 대검 중앙수사부장을 지냈다.

2002년 서울지검 2차장에 재직할 당시 'SK 분식회계' 사건 수사를 맡아 총수를 재판정에 세우는 데 견인차 구실을 했다.

대검 중수부장을 맡았던 2005년에는 현대차그룹의 1천억원대 비자금 조성·횡령 혐의를 찾아내 정몽구 회장을 구속기소 했고, 외환은행이 정상가보다 헐값에 미국 투기자본 론스타에 매각된 의혹도 파헤쳤다.

중수부장 재직 당시 수사기획관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 중수1과장은 최재경 현 청와대 민정수석이었으며 '특수통'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 이영복 비리를 수사 중인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여환섭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등이 호흡을 맞췄다.

2009년 서울고검장을 마지막으로 검찰을 떠났다. 현재 법무법인 강남의 대표변호사로 있다.

2012∼2013년 대한변호사협회의 '지방자치단체 세금낭비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과거 특수수사하듯 지자체의 '혈세 낭비'를 파헤쳐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 변호사는 지난해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소송 결과에 불만을 품은 수임 사건 상대방인 6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상처를 입었지만 회복한 뒤 다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cha@yna.co.kr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