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인종청소' 항의집회에 말레이총리 참석…"무슬림 보호"

말레이 정부, 미얀마 대사관에 항의서한도 전달 예정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미얀마 군 당국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인종청소'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한 항의 집회에 말레이시아 총리와 부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가 29일 보도했다.

아흐마드 자히드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달 4일로 예정된 대규모 집회에 나집 총리, 압둘 하디 아왕 범 말레이시아 이슬람당(PAS) 총재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히드 부총리는 "미얀마는 정부 차원에서 인종청소를 자행하고 있다"고 규정하고, "동남아국가연합(ASEAN) 회원국들은 이런 잔혹 행위를 묵인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얀마의 최고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 자문역이 민주화와 인권 투쟁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은 인물이라며, 그런데도 "일단 권력을 잡자 이와 다른 행보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해당 집회에는 말레이시아의 모든 이슬람계 정당과 비정부기구(NGO)가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장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와는 별도로 주(駐) 말레이시아 미얀마 대사관에 항의 서한도 전달할 계획이다.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州)에서는 지난달 중순부터 미얀마 정부군이 로힝야족 거주지역을 봉쇄한 채 한 달 넘게 무장세력 토벌작전을 하면서 '인종청소' 논란이 불거졌다.

법과 원칙에 따라 작전을 벌이고 있다는 미얀마 정부 발표와 달리 미얀마 군과 경찰이 민간인 100여 명을 사살하고 방화와 성폭행 등을 일삼아, 그로 인해 3만 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무슬림인 로힝야족은 불교도가 주류인 미얀마에서 방글라데시 출신 불법 이민자로 취급돼 이동의 자유 등 기본권이 박탈된 채 살고 있다.

한편, 말레이시아를 비롯해 인도네시아·방글라데시 등 아시아의 무슬림 국가에서는 반(反) 미얀마 정서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이달 30일로 예정됐던 아웅산 수치의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이 전격 연기됐다.

최근 인도네시아에서는 주인도네시아 미얀마대사관 폭파계획을 세운 이슬람국가(IS) 추종세력이 검거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대규모 부패 스캔들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말레이시아 나집 총리와 여권이 '외부의 적'을 부각해 대중의 시선을 분산시키려는 목적으로 미얀마 '인종청소' 의혹을 부각한다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치 전문가인 브리짓 웰시 터키 이펙대 교수는 "이번 집회는 순수히 정치적인 움직임"이라면서 "이 지도자들은 도덕적 정당성을 상실하고 있으며, 이를 벌충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이슬람 커뮤니티에 손을 내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에서 진행된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지난 10일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에서 진행된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